목요일, 2월 29, 2024
HomeCrypto윌리 우, 주말 비트코인 급락은 신장 정전 탓?!

윌리 우, 주말 비트코인 급락은 신장 정전 탓?!

온체인 분석가 윌리 우는 중국의 채굴 중심지인 신장에서 대규모 정전사태가 발생해, 비트코인 가격이 폭락했다고 주장한다.

우는 최근 신장 탄광에서 발생한 침수 사고로 인해 발생한 정전으로, 21명의 광부가 전력과 통신이 두절 및 일시적으로 지하에 갇히는 등 정전사태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케임브리지 비트코인 에너지소비지수(BECI)에 따르면 신장은 세계 해시율의 4분의 1에 육박한다. 또 Y차트 분석가에 따르면, 어제 2017년 11월 이후 일일 비트코인 네트워크 해시 비율이 1억7200만 테라시(TH/s)에서 약 1억4400만 TH/s로 곤두박질치면서, 하루 최대 하락폭을 기록했다고 말했다.

이에 인기 암호화폐 시장 분석가로 통하는 윌리 우는 지난 4월 18일 비트코인 가격 추락의 원인을 중국 신장 지역의 정전사태로 인한 해시율 급감 탓으로 돌렸다.

그는 4월 16일 바이낸스로 이적한 9,000개의 BTC를 가리키며 “중국에서 일어나는 일에 대해 잘 알고있는 자본가가 자금을 보낸 것 같다”고 추측했다. 이날 분기별 선물 시장에서의 대량 판매와 더불어, 하락 모멘텀은 49억 달러 상당의 비트코인 청산, 그리고 사상 최대 100만 개의 계좌가 청산되는 알트코인 시장에서 44억 달러의 마진 콜을 추가로 유발했다.

그러나 시네안하임 벤처스 파트너인 애덤 코크란은 “어젯밤 중국의 긴장 지역에서 정전사태가 BTC의 급락을 초래했다는 생각은 순전히 터무니없는 소리”라고 말했다. 우의 분석에 모두가 동의하는 것은 아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