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6월 17, 2024
HomeToday와이오밍주, 채굴사 등 암호화폐 사업 끌어들이기 위한 24개 법안 통과

와이오밍주, 채굴사 등 암호화폐 사업 끌어들이기 위한 24개 법안 통과

미국이 인프라 법안을 통해 암호화폐 사업을 포함시킬 수 있는 최선의 방안을 계속 따져보고 있는 가운데, 와이오밍주가 비트코인(BTC) 채굴자 등 암호화폐 사업을 현지 관할구역으로 끌어들이기 위해 선제적 대응에 나섰다.

와이오밍의 암호화폐 친화 개념은 국가가 블록체인 기술과 관련된 24개 이상의 법안을 통과시키면서 밝혀진다.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최근 CNBC의 한 보도는 주 정부가 “신규 암호화폐 은행에 대한 신속한 승인”을 허용하는 법안을 승인했다고 보여준다.

월가의 베테랑 캐이틀린 롱 디지털 자산은행 최고경영자(CEO)는 와이오밍의 이번 법안이 환영받는 법적 환경을 조성한다고 말했다.

그녀는 이렇게 덧붙였다.

“와이오밍의 법안은 이 산업이 합법적이며 인정받는 방식으로 존재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하지만 롱은 다른 미국 주들의 암호화폐 규제 영역에 대한 우려에 대해서도 공유했다.

이에 비교하면, 와이오밍은 저렴한 에너지 자원과 빠른 인터넷 연결 제공 외에 개인용 암호화폐 소득에 대한 과세를 부과하지 않아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 채굴에 이상적이다.

와이오밍의 신시아 루미스는 인프라 법안에 대한 암호화폐 수정안을 제안한 미국 상원의원 중 한 명이었다.

CNBC는 루미스 상원의원의 말을 인용해 다음과 같이 보도했다.

“와이오밍 주는 암호화폐에 힘입어 더 많은 매출과 기술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다. 워싱턴DC에 대한 샌드박스가 될 수도 있다.”

루미스는 또 암호화폐 개혁과 관련된 오랜 지연을 거론하며, 암호화폐 사업이 “수도를 통해 불타오를” 위험성을 부각시켜, 영업 개시 승인을 받았다.

이에 따라 텍사스, 네브라스카, 노스다코타, 일리노이 등 다른 미국 주들도 현재 자체 암호화폐 법안을 통과시키고 있다.

이번 보도에서는 또한 크라켄, 아반티 등 암호화폐 기업 지도부는 와이오밍이 주도한 개발로, 다른 주와 연방정부가 유사한 노선을 따라 혁신하도록 더욱 압박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현재 텍사스와 와이오밍은 최근 중국 내 영업이 금지된 암호화폐 은행과 비트코인 채굴사 유치 경쟁을 주도하고 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