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7월 24, 2024
HomeToday바이낸스, 캐나다와 바레인에서 영업면허 획득

바이낸스, 캐나다와 바레인에서 영업면허 획득

바이낸스가 세계 각지의 승인을 얻으며 새해를 맞이하고 있다.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바이낸스는 최근 바레인 왕국에서 암호화폐 자산서비스 제공자로 영업할 수 있는 원칙적 면허를 바레인 중앙은행으로부터 받았다.

이번 발표에 따르면, 처음으로 중동과 북아프리카 지역에서 바이낸스를 위한 원칙적 승인이 이뤄졌다.

‘CZ’로 불리는 창펑 자오 바이낸스 CEO는 성명을 통해, 국가 규제 당국의 승인이 “암호화폐 및 블록체인에 대한 신뢰를 구축하고 대량 채택을 더욱 개선하는 데 필수적”이라고 밝혔다.

압둘카림 하지 중앙은행 면허 담당 이사는 인허가에 관한 한 “형식적인 일”라고 말했다. 그는 바레인을 바이낸스가 이 지역에 본부를 설립하기에 이상적인 장소로 부각시켰다.

또한 바이낸스는 캐나다에서 바이낸스 캐나다 캐피탈 마켓으로 편입된 크립토 파이낸싱 라이선스도 전격적으로 취득했다. 바이낸스 거래소의 새로운 자회사가 디지털 자산, 송금, 외환, 그리고 머니 서비스 사업(MSB)으로서의 기능을 담당하게 될 것이다.

CZ는 트위터를 통해 라이선스 획득이 이뤄진 것에 대해 확인했다.

그는 자사 고객 지원팀을 고객들 및 다른 암호화폐 거래소들까지 포함하도록 확장하는 것에 흥분된다고 말했다.

지난주 금요일 바이낸스는 FINTRAC를 MSB 면허에 적용하여, 월요일에 승인을 받았다. 거래소의 현재 금융 면허는 2024년 12월 31일에 만료된다.

한편, 걸프만의 가장 작은 경제국인 바레인은 디지털 자산 분야에서 선두 주자가 되어왔다.

레인파이낸셜은 국내 중앙은행으로부터 2019년 영업 허가를 받아 이 지역에서 처음으로 면허를 획득한 암호화폐 자산 플랫폼이 됐다.

또 지난 1월 바레인 통화당국은 마나마에 본사를 둔 코인메나의 면허를 갱신했다.

바이낸스의 결정은 중동 지역에 대한 회사의 집중도가 높아졌음을 반영한다.

바이낸스는 최근 두바이 세계무역센터가 설립한 새로운 암호화폐 허브에 가입한 첫 번째 암호화폐 거래소가 된 바 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