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7월 23, 2024
HomeMarket크라켄, NFT 대출 마켓플레이스 출시한다

크라켄, NFT 대출 마켓플레이스 출시한다

제시 파웰은 2022년부터 크라켄 거래소가 대체불가능토큰(NFT) 및 NFT 대출의 시장으로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크라켄 창업자 겸 CEO인 제시 파웰은 최근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크라켄 거래소는 사용자들이 NFT를 담보로 자금을 빌릴 수 있는 NFT시장을 출범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파웰은 2022년 초 NFT 공간에 진입할 계획이며, 이 기능을 추가해 NFT의 청산가치를 결정하고 이를 대출의 담보로 제시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만약 당신이 크라켄에 크립토펑크를 예치하면, 우리는 그 가치를 당신의 계좌에 반영할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당신이 그것을 통해 자금을 빌리고 싶다면”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NFT의 가치는 모든 스펙트럼에 걸쳐 있으며, 소수의 토큰 소유자만이 크립토펑크만큼 가치 있는 디지털 수집품을 보유하고 있는데, 이 디지털 수집품은 보도 시점 기준 66.9 이더리움(ETH) 즉 27만3673달러였다.

파웰에 따르면, NFT 유틸리티는 내년에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한다.

“1단계는 투기, 2단계는 미술품 구입하여 작가 지원하기, 3단계는 NFT의 기능적 활용이 될 것이다.”

게다가, 크라켄은 최근 새로운 투자자들을 끌어들이기 위한 노력으로, 비-보관용 암호화폐 스테이킹을 허용하는 인프라 플랫폼인 ‘Staked’를 인수했다.

이를 통해 크라켄 고객들은 이제 그들의 디지털 자산에 대한 통제권을 유지하면서 암호화폐 보상과 수익 얻을 수 있을 것이다.

한편, 크라켄은 2011년 설립돼 세계 최대 규모의 암호화폐 거래소 중 하나가 되면서 평균 유동성, 물량, 디지털 자산 보유량 등의 면에서 상위권에 랭크됐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