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2월 29, 2024
HomeMarket터키 소덱스 거래소 이어 이번엔 베빗코인 거래소 압수수색

터키 소덱스 거래소 이어 이번엔 베빗코인 거래소 압수수색

전국적인 암호화폐 금지가 어렴풋이 나타나고 있는 가운데, 터키에서는 최근 문을 닫은 베빗코인(Vebitcoin) 거래소 직원 4명이 24일(현지시간) 오전 사기 혐의로 체포되는 등 터키의 여러 거래소들이 조사를 받고 있다.

https://www.vebitcoin.com/

전날 밤 베빗코인은 웹사이트에 게시된 짧은 성명을 통해, 불특정 다량의 자금난이 이번 결정을 이끌어냈으며, 이는 터키가 곧 있을 암호화폐 금지가 빚어 낸 이례적으로 많은 인출 사태로 인한 것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발표문에는 “모든 규정과 권리를 이행하기 위해 거래소 활동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나와있다.

베빗코인 거래소는 하루 거래액이 6000만 달러에 육박하는, 터키 내 최대 규모의 거래소 중 하나이며, 비트코인이 거래 활동의 절반을 차지했다.

이날 오전 터키 남서부 주 물라의 부장검사 메흐메트 나디르 야슈끄는 현지 언론에 발표한 성명에서, 베빗코인 거래소가 사기 혐의에 이어 사법당국에 의해 직원 4명이 구금됐다고 밝혔다. 그는 “회사 본사에서 진행된 압수수색과 더불어 일부 주소지에서 회사 이사 및 직원 4명이 구속됐다. 물라 경찰서 사이버범죄과장이 진행하는 수사는 다각적이고 치밀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터키 금융범죄단속반인 마작(MASAK)이 현재 수사를 진행 중에 있다.

이번 체포는 동종 거래소라 할 수 있는 소덱스 거래소의 폐업 사태에서 볼 수 있었던, 비슷한 패턴을 따르고 있다. 소덱스는 경찰의 급습과 거래소 설립자가 알바니아로 도주했다는 보도가 나오는 가운데, 모든 거래 중단을 발표했었다. 경찰은 이후 도주 우려로 75개 이상의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62명을 구속한 바 있다.

이번 체포와 폐쇄는 4월 30일부터 시행 될, 터키의 신임 중앙은행 총재가 전격적으로 자국 내 가상화폐를 ‘금지’한데 따른 것이다. 이 금지법에 대해 야당 지도자들은 암호화폐에 대한 지지 표명 및 반대에 나서면서 뜨거운 쟁점이 되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