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3월 3, 2024
HomeToday도지코인 국내 거래량 한달새 15배↑…'도지파더' 머스크 영향

도지코인 국내 거래량 한달새 15배↑…’도지파더’ 머스크 영향


‘도지파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말 한마디로 어마어마하게 몸값을 키운 가상화폐 도지코인의 국내 거래량이 최근 한 달 사이 15배가량 늘었다.

11일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이 거래소 원화 시장에서 도지코인의 지난달 거래량은 총 2795억7500만개다.

한 달 전 거래량(181억3400만개)과 비교해보면 1441.7%나 급증한 것이다.

도지코인은 업비트 원화 시장에 올해 2월 24일 상장했다. 상장 당일 87억개가량 거래됐다. 이후 3월까지는 24시간 거래량이 대체로 10억개를 밑도는 수준이었다.

그러다 4월 도지코인 24시간 거래량이 10억개 수준을 되찾았고, 4월 16일에는 무려 441억6400만개의 거래량을 기록했다.

4월 중순의 도지코인 거래량은 그야말로 폭발적이었다. 업비트에서 도지코인 가격은 최근 1개월 사이 676.19% 급등해 전체 가상화폐 중 이 기간 상승률 1위를 기록했다.

이는 단연 머스크 때문이다. 머스크는 15일 ‘Doge Barking at the Moon'(달을 향해 짖는 도지)이라는 짧은 글을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남겼다.

‘도지파더’의 시작을 알리는 트윗이었다. 이 영향으로 도지코인 값은 업비트 원화 시장 기준으로 15일 47.1%, 16일 104.8% 급등했다.

이후에도 도지코인은 머스크의 행보를 중심으로 가격과 거래량이 급등락했다.

종전 도지코인은 머스크와 미국프로농구(NBA) 댈러스 매버릭스 구단주 마크 큐번 등 억만장자들이 잇따라 관심을 표명하며 끝을 모르고 상승했다.

하지만 머스크가 NBC방송의 간판 코미디쇼 ‘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SNL)에 출연한 뒤로는 실망매물이 쏟아지면서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업비트에서 도지코인은 일간 기준으로 8일부터 연일 내리막 길을 걷고 있다.

당시 방송에서 머스크는 도지코인을 소재로 한 콩트를 선보인 뒤 ‘도지코인은 사기인가’라는 질문에 “맞다, 사기다”라고 답했다.

도지코인의 폭락 후 머스크의 우주 탐사 기업 스페이스X는 한 민간 기업의 달 탐사 계획에서 가상화폐인 도지코인을 결제 수단으로 허용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향후 도지코인의 가격 흐름은 달라질 수도 있을 전망이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