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6월 17, 2024
HomeToday한국블록체인협회, 가상자산 거래소 신고 정상화 관련 대책 마련 필요성 언급해

한국블록체인협회, 가상자산 거래소 신고 정상화 관련 대책 마련 필요성 언급해

한국블록체인협회가 최근 가상화폐 거래소 신고 정상화를 위한 대책 마련의 시급성을 피력한 성명서를 공표했다. 국내에 존재하는 대부분의 암호화폐 거래소들은 특금법 신고 마감 기한에 임박해있는 상태이지만 ISMS 인증 보유가 무색하게, 지금까지도 은행으로부터 실명확인 입출금 계정을 발급받지 못한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이런 상황이 지속되면 국내 대다수의 가상화폐 거래소들이 곧 폐업 위기에 내몰릴 것으로 예상한다.

한국블록체인협회 측은 성명서를 발표하여 정부와 금융당국, 은행 등에 현 상황과 위기에 대응할 대책 마련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가상자산 거래소가 줄폐업하게 되면 투자자들이 입을 피해 규모와 함께 많은 실직자들이 나올 상황을 예측하고, 이에 대한 대비책을 마련해야 함을 언급했다. 또한 은행으로 하여금 실명계좌 발급에 협조할 수 있도록 했다.

실명계좌 발급에 협조하도록 하여 원활한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 접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조속히 방법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한국블록체인협회는 향후 블록체인 산업의 성장 및 원활한 시장 환경을 만들기 위해 해외 FATF, IDAXA 등의 블록체인 관련 기구들과 트래블 룰 표준안을 작성했다. 협회는 앞으로 자율규제 시스템 보완 등 관련 업계의 발전을 위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언급했다.

협회 측은 또한 블록체인 기술 및 가상자산 산업의 성장을 위해 힘써 온 가상자산 사업자들의 노력이 외면받지 않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그리고 우리나라가 디지털 경제를 이끄는 핵심 국가로서 블록체인 및 가상자산 기술을 발전시키고 인프라를 구축시켜나갈 수 있도록, 여러 기관들이 책임 있는 태도로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의 정상화를 위한 해결책 마련에 적극적으로 나설 필요가 있다는 뜻을 내비쳤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