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2월 26, 2024
HomeToday비트코인 추락에 위험자산도 파장…일제히 하락세

비트코인 추락에 위험자산도 파장…일제히 하락세


비트코인의 추락이 금융과 상품 시장까지 전이되는 모양새다. 뉴욕 자본시장에서 주식, 원자재, 비트코인 등 위험자산들이 일제히 하락세를 보였다.

19일(현지시간)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164.62포인트(0.48%) 하락한 3만3896.04에, S&P500지수는 12.15포인트(0.29%) 떨어진 4115.68에, 나스닥지수는 3.90포인트(0.03%) 내린 1만3299.74로 장을 마감했다.

뉴욕증시 주요 지수는 급락한 채 출발했다. 개장 전 불거진 비트코인 폭락 사태 속 위험자산 투자 심리가 극도로 위축됐기 때문이다.

이에 나스닥 지수는 장중 1.7%까지 밀려났고, 다우지수도 1.7%나 추락했다.

이런 가운데 JP모건체이스가 비트코인은 기관투자자들이 가상화폐에서 금으로 투자처를 옮기고 있다는 보고서 보도가 나오자 순식간에 3만8000달러선에서 3만달러까지 추락했다.

이날 새벽 중국에서 가상화폐 경고가 나왔다는 보도 이후 4만달러를 내준 후 추가로 1만달러가 더 하락한 셈이다.

가상화폐 대장주인 비트코인이 급락하자 이더리움, 도지코인 등 대부분의 가상화폐들도 일제히 30% 내외의 낙폭을 보였다.

테슬라, 코인베이스, 마이크로스트래터지 등 비트코인 관련 기업들의 주가도 장중 크게 하락했다.

그러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가 “테슬라는 다이아몬드 손을 가지고 있다”라고 트윗하며 비트코인 투매 자제를 언급하자 비트코인 값은 다시 4만달러까지 회복했다.

주요 지수들은 오후 들어 낙폭을 빠르게 회복했다. 나스닥은 보합권까지 회복하기도 했다.

다만 오후 2시 자산매입 축소 가능성을 처음 시사한 FOMC 회의록이 나오자 잠시 주춤했다.

이날 공개된 지난 4월 FOMC 회의록은 “다수의 참석자가 경제가 위원회의 목표를 향해 계속 빠르게 나아간다면 다가오는 회의에서 어느 시점에 자산매입 속도를 조정하는 계획에 대해 논의를 시작하는 것이 적절할 수 있다고 시사했다”라고 전했다.

이날 원자재들의 가격도 일제히 하락했다. 미국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장중 5% 이상 떨어졌었고, 구리, 목재, 곡물류 등 대부분 원자재도 큰 하락을 면치 못했다.

이에 대해 블룸버그 통신은 “원자재 슈퍼사이클 예상에도 불구하고 지나친 가격 상승으로 인해 오히려 수요가 줄어들 수 있다는 우려가 반영된 것”이라고 진단했다.

하락장 속에 금은 안전자산 투자처로 주목받으며 강세를 보였다. 금은 13.50달러(0.7%) 상승한 1881.50달러에 마감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