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2월 26, 2024
HomeToday도지파더 머스크에 개인보유 BTC매각 청원 등장!

도지파더 머스크에 개인보유 BTC매각 청원 등장!

테슬라와 스페이스X CEO이자 자칭 ‘도지 파더’ 일론 머스크가 비트코인 보유 자산을 매각해야 한다고 홀드러(hodler)들은 말한다.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체인지.org’에 올라온 새로운 청원은 현재 머스크가 개인 비트코인(BTC) 보유고를 매각하게 만들기 위한 서명을 모으고 있다.

“일론 머스크: 비트코인 판매”

목표는 처음에는 100명 서명인데, 기사 보도 당시 62명이 이미 모인 상태이다.

해당 탄원서의 작성자는 “일론 머스크가 테슬라 대차대조표에 최소 15억달러의 비트코인을 축적했고, 그가 밝히지 않은 개인 보유 규모가 더 클 가능성이 크다”는 말로 설명을 시작했다.

이어 “한편 머스크는 존재하지 않는 개발팀과 협력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문자 그대로 농담인 도지코인을 지지해 자신의 회사인 스페이스X로 통합하는 데 힘을 쏟고 있다.”고 나와있다.

머스크는 현재 비트코인을 비판하면서 자신이 옹호해온 밈 기반 알트코인 도지코인(DOGE)에 대한 개인적인 애정을 공언한 것에 대해 분노의 중심에 서 있다.

이번 주말 BTC/USD가 4만2000달러 가까이 하락하고 시장 지배력이 3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지면서, 양쪽 암호화폐에 미치는 영향은 결국 둘다 마이너스로 끝났다.

대중의 반응은 ‘테크노킹’ 머스크에게 그 책임을 완고히 떠넘겼고, 일부 노련한 분석가들은 그의 행동이 전반적으로 비트코인 가격 상승국면에 진입하게 되면, 결국 하찮게 끝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청원서는 머스크가 자신의 BTC를 팔기 전까지는 시장 심리에 부당하게 영향을 미쳐, 다른 모든 홀드러들에게 피해를 줄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주장한다.

“그는 자신의 비트코인을 팔아야 하고, 모든 면에서 더 나은 관리자로 끝나기를 바란다”는 내용이 계속된다.

“시적(poetic) 정의가 지배한다면, 그것은 결국 그가 도지코인을 망칠 가능성이 있는 사람이 될 수도 있다. 일론 머스크: 비트코인을 팔아라.”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