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7월 26, 2024
HomeToday‘NHN’, 블록체인 웹보드 시장 확대 위해 게임 사업 부문 본사에 통합시켜

‘NHN’, 블록체인 웹보드 시장 확대 위해 게임 사업 부문 본사에 통합시켜

오늘 NHN이 지난 10월 1일부터 게임 자회사 ‘NHN빅풋’을 흡수 합병했으며 이후 게임 사업 조직을 NHN 본사에 최종 통합했다는 소식을 발표했다.

NHN은 게임을 비롯해 콘텐츠, 기술, 결제, 커머스 등 5대 핵심 사업을 바탕으로 비즈니스를 추진해나가고 있는 상황에서 새로운 조직 통합을 진행하며 본사에 게임사업 역량을 집중해나가겠다는 뜻을 전했다.

한편 현재 국내 웹보드 게임 시장에서 랭킹 1위를 기록한 역량을 바탕으로 게임 비즈니스 영역 확대에 적극 나설 예정이며, 향후 국내 및 아시아에 집중됐었던 경쟁력을 글로벌 영역으로 확장해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NHN이 내세운 글로벌 확장의 핵심은 바로 NHN이 전문 역량을 보유하고 있는 웹보드를 비롯해 캐주얼, 미드코어 이렇게 세 장르라고 할 수 있다. 지난 20년 동안 쌓아온 게임 시스템 내 재화 관리 노하우를 기반으로 글로벌 블록체인 게임 시장을 공략해나갈 계획이다.

또한 국내에서는 NHN이, 현재 일본에서는 자회사인 ‘NHN플레이아트’가 모바일게임 개발 역령을 기반으로 글로벌 고객들로 주 타겟층을 넓힐 방침이다.

이번 해 하반기부터는 홀덤 장르로 알려진 ‘더블에이포커’와 미드코어 장르인 ‘다키스트데이즈’와 같은 게임 라인업을 통해 글로벌 시장으로 영역을 확장해나갈 예정이다.

한편 이번에 새롭게 통합된 게임사업본부는 클래식웹보드사업을 비롯해 모바일웹보드사업, 캐주얼사업 등 총 3개의 비즈니스 그룹과 기업이 자체적으로 구축한 프로젝트를 포함한 2개의 제작그룹, 게임기술센터, 게임사업전략실, 게임사업실, 컨텐츠프로덕션랩 등으로 이루어져있다.

게임사업본부를 이끌 사람은 그동안 NHN빅풋을 담당해온 김상호 전 대표가 맡게됐고, 김상호 전 대표는 지난 2003년 NHN에 처음 입사한 이래로 미국 법인 NHN USA 및 게임 소싱 및 퍼블리싱 사업 부문을 맡아왔다.

그는 지난 2018년에 NHN빅풋 대표직을 수행하면서 NHN의 게임 전반 비즈니스를 성공적으로 이끌어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