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7월 23, 2024
HomeToday대부분 블록체인 에너지 연구 보고서, 과학적 정확성 결여

대부분 블록체인 에너지 연구 보고서, 과학적 정확성 결여

26일(현지시간) 디크립트에 따르면, 구글이 자금세탁 혐의로 폐쇄된 러시아 암호화폐 거래소 BTC-e의 데이터 손실 사건과 관련해 미국 법무부(DOJ)와 합의를 마친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써 지난 2016년부터 이어온 美 기술기업의 해외 시스템 저장 데이터 제공 관련 논쟁을 마무리 짓게 됐다. 

美 법무부가 이날 공개한 내용에 따르면, 구글은 향후 소환장 및 수색영장 등 법적 절차에 대해 시기적절하게 대응할 것 및 이와 관련해 규정 준수 프로그램을 업그레이드하기로 약속했다. 

구글은 법적 절차 준수 프로그램 업그레이드를 위해 추가 리소스, 시스템, 인력 등 부분에 9000만 달러 이상을 지출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또 구글은 외부의 독립적인 규정 준수 전문가를 고용해 계약 준수 여부를 평가하고 업데이트 보고서를 확인 받아야 한다. 

지난 2016년 법무부는 구글에 수색영장을 발부, BTC-e 관련 데이터를 제공할 것을 요구했다. 

당시 구글은 미국 외 지역에 저장된 데이터는 제공할 수 없다고 주장했고, 이후 의회가 이와 관련해 CLOUD 법안(데이터가 저장된 위치와 무관하게 모든 데이터를 제공해야 하는 의무에 대한 법안)을 통과시켰으나 구글은 해당 데이터가 이미 삭제됐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한편, 같은 날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대학교 버클리 캠퍼스 등 연구원이 보고서를 발표해 다수의 블록체인 에너지 연구 보고서에 과학적 정확성이 결여된 것으로 진단했다. 

이들은 블록체인의 탄소 배출 관련 128개 과학 및 오픈소스 연구 보고서를 분석해 “성숙한 과학 분야인 블록체인 에너지 연구에 과학적 정확성이 결여돼 있다”고 밝혔다. 

연구원 측 보고서에 따르면 전체의 34%가 명확한 연구 설계 없이 진행됐으며, 43%는 데이터를 공유하지 않았고, 67%는 소스코드를 공개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전체 보고서의 79%는 외부 데이터의 신뢰성에 대한 논의가 없었으며, 74%는 기존 이론을 기반으로 하지 않았다. 

이들은 결과적으로 연구 전반에 걸쳐 몇 가지 오류가 발견됐다고 지적하며, “보고서상 전기요금 및 블록체인 탄소배출 데이터의 타당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싶다”면서, “가정된 상당 부분의 데이터에 명확성이 떨어졌으며 불투명했다”고 강조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