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2월 23, 2024
HomeMarket반(反) 비트코인 대표된 머스크…"도지코인 올인"

반(反) 비트코인 대표된 머스크…”도지코인 올인”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가상화폐의 미래를 두고 비트코인 지지자들과 가시 돋친 설전을 벌였다.

17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머스크는 비트코인의 비효율성을 잇달아 지적했다.

올해 초 스스로를 비트코인 지지자라고 공개했던 것과는 완전히 다른 행보다.

최근 머스크는 사실상 반(反) 비트코인 진영의 대표 주자가 되어 비트코인을 지속적으로 흔들고 있다.

일례로 지난 12일 비트코인 채굴이 환경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들어 테슬라의 비트코인 결제 중단을 돌연 선언했다.

이어 15일에는 트위터에 글을 올려 도지코인이 비트코인과 비교해 거래 속도와 규모에서 10배 낫고 수수료도 100배 저렴해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16일에도 “비트코인은 사실 고도로 중앙집중화돼있다. 몇 안 되는 거대 채굴 회사들에 의해 지배된다”며 비트코인 채굴 방식을 지적했다.

그러자 비트코인 옹호론자들은 트윗 댓글을 다시 달며 머스크를 비난했다.

게임개발사 픽셀매틱 최고경영자(CEO) 샘슨 모우는 머스크를 향해 “비트코인 불확실성을 지적하는 트윗을 하기보다는 바보로 생각될 위험을 감수하고 침묵하는 편이 낫다”고 지적했다.

비트코인 팟캐스트 진행자 피터 매코맥은 “형편없는 정보에 따른 머스크의 비트코인 비판과 도지코인 지지는 완벽한 ‘트롤'(온라인 공간에서 다른 사람의 화를 돋우는 사람)일지 모른다”고 꼬집었다.

쏟아지는 비난에 머스크도 맞서고 있다. 머스크는 “이러한 아주 불쾌한 의견들은 나를 도지코인에 올인하고 싶게끔 한다”고 했다.

설전이 격해지자 도지코인 개발자 중 한 명인 빌리 마커스는 중재에 나서기도 했다.

마커스는 “비트코인과 도지코인 사이에 전쟁은 없어야 한다. 둘은 공존해 서로를 도울 수 있다”며 “유일한 전쟁은 바보, 거짓말쟁이, 사기꾼을 상대로 해야 한다”며 자제를 촉구했다.

외신들은 머스크가 도지코인을 띄우기 위해 비트코인을 무너트리는 행보에 나섰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비트코인 신봉자들의 주장을 머스크가 계속 훼손하고 있다”며 “머스크가 5500만 명 트위터 팔로워를 통해 시장에 반복적으로 장난을 치는 것도 지겹고, 가상화폐 도박꾼들이 안쓰럽다고 느끼기도 힘들다”고 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