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7월 16, 2024
HomeToday국내 정치권에서도 가상자산 후원금 시도 이뤄진다

국내 정치권에서도 가상자산 후원금 시도 이뤄진다

가상자산(가상화폐)의 채택 범위가 점점 증대되는 가운데, 국내에서 가상자산으로 정치 후원금을 받는 시도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30일 가상자산 업계와 정치권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이광재 의원은 가상자산으로 후원금을 받고 NFT(대체불가능토큰)로 영수증을 발행하는 프로젝트를 내년 1월 중순 시작한다.

이 의원실은 “현재 국내 지갑업체를 선정하는 작업을 거치고 있다”고 밝히며, “1월 초 공식 블로그, 페이스북, 유튜브 채널에 지갑 주소를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정치권에서 가상자산으로 정치 후원금을 받겠다고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에서는 공화당 상원의원 신시아 루미스가 가상화폐 결제 업체를 통해 비트코인으로 후원금을 받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의원실은 프로젝트를 실험적으로 진행하는 만큼, 가상자산 후원금은 일단 원화 기준으로 1천만원까지만 받는다는 방침이다. 한 명당 이체할 수 있는 가상자산도 최고 100만원으로 제한한다.

후원 가능한 가상자산 종목은 시가총액 1, 2위에 랭크된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에 더해 국내 업체가 발행한 2∼3개가 더 추려질 전망이다.

이 의원은 “가상자산과 NFT에 대한 정치권 전반의 인식을 바꾸고, 미래 기술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혁신적 실험이 필요한 때”라고 언급하며, “디지털 대전환을 선도하기 위해서는 정치권부터 바뀌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후원받은 가상자산은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환전을 거쳐 공직선거법 및 정치자금사무관리규칙에 따라 집행된다.

가상자산 가격의 변동성이 크다 보니 원화로 환전한 금액은 실제 후원한 금액과 다를 수 있다. 이 경우 연말 정산 때 후원금에 대한 소득 공제액도 달라진다. 이 의원실은 이런 점도 함께 공지한다는 방침이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