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7월 23, 2024
HomeToday5대 코인거래소, 가상자산 상장 공통 기준 마련

5대 코인거래소, 가상자산 상장 공통 기준 마련


국내 주요 5대 가상화폐 거래소가 가상자산 상장을 위한 공통의 가이드라인을 도입해 다음 달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고팍스와 빗썸, 업비트, 코빗, 코인원 등 국내 주요 5대 가상화폐 거래소로 구성된 디지털자산거래소 공동협의체(DAXA)는 투자자 보호를 위한 자율개선안을 마련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개선안은 지난 6월 DAXA가 출범한 이후 개선안을 수립했다. 이후 학계, 연구계, 법조계 등 각계 전문가 8명으로 구성된 자문위원회를 위촉해 외부전문가의 객관적인 의견도 반영했다.

5개 거래소는 DAXA를 통해 마련한 ‘거래지원심사(상징) 공통 가이드라인’을 다음달 10일부터 본격 시행할 예정이다.

이번에 마련된 공통 가이드라인은 내재적 위험성 평가, 기술적 위험성 평가, 사업 위험성 평가 등으로 이뤄진 세부 항목을 평가하도록 하고 있다.

일례로 발행재단이 직접 운영하거나 투자자들이 정보를 교류할 수 있는 커뮤니티가 없는 사례는 정보 접근성이 낮다고 보고 평가에 반영하는 식이다.

가상자산 유형별로 위험성 지표와 모니터링 방식도 만들고 있다. 우선적으로 루나 사태와 연관된 스테이블코인 및 해외 거래사업자가 발행한 코인에 대한 위험성 지표 선정과 모니터링 방식을 협의했다.

스테이블 코인 가격이 0.90 달러 도달 후 24시간 동안 0.90 달러 이하로 유지된 경우, 즉 24시간 동안 달러 페킹이 깨지면 12시간 내로 유의종목으로 지정한다.

거래지원 심사에 참여할 외부전문가의 인원과 비율도 결정했다. 10월1일부터 신규 거래지원 심사 시 각사의 거래지원 심사위원회에 외부전문가를 최소 2명 또는 최소 30% 이상을 포함하도록 했다.

시장감시 제도도 마련됐다. DAXA는 각 거래소별로 ‘가상자산 경보제 내부기준’을 만들어 가격 급등락, 거래량 급등, 입금량 급등 등이 발생할 때 투자자에게 빠르게 안내하는 경보제를 도입한다.

위기상황은 ‘시장 상황에 의한 단순 가격 등락 외의 특이사항 발생으로 투자자 주의가 촉구되는 경우’로 정의됐다.

일반 투자자에 대한 투자위험성 및 범죄예방교육을 강화한다. 교육용 영상 콘텐츠를 제작하기로 확정하고, 2023년 1월경부터 일반투자자가 시청할 수 있도록 보급할 계획이다.

DAXA 관계자는 “분과별 논의를 통해 이행 계획을 수립하고 빠르게 시행하기 위해 각 거래소가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투자자 보호를 위해 공동의 노력을 모아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