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7월 24, 2024
HomeTodayJP모건 "기관들, 한달 전부터 비트코인 팔고 금 샀다"

JP모건 “기관들, 한달 전부터 비트코인 팔고 금 샀다”


기관투자자들이 비트코인이 폭락 전부터 금에 대한 투자를 늘려왔다는 분석이 나왔다.

JP모건은 19일(현지시간) 투자자 메모를 통해 기관 투자자들이 비트코인 선물과 펀드에서 돈을 인출해 금에 넣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JP모건은 “비트코인 자금 흐름은 계속 악화되고 있자 기관들이 지속해서 포지션을 줄이고 있다”며 “지난달 비트코인 선물 시장은 지난해 10월 상승세가 시작된 이후 가장 큰 낙폭을 기록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트코인 펀드에서 인출된 자금은 전통 자산인 금 관련 상장지수펀드(ETF)로 유입되고 있다”며 “비트코인 선물 투자에서도 비슷한 패턴이 관찰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JP모건은 “기관들은 비트코인의 최근 6개월 상승세가 끝난 것으로 느끼는 것 같다”면서 “‘밀레니얼 금’인 비트코인의 급격한 하락에서 벗어나 전통적인 금에서 안정성을 추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실제로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의 부정적인 발언으로 가격이 출렁인데다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한다는 중국 금융당국의 공고문이 발표되면서 석 달 전 가격으로 폭락하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이날 비트코인 가격은 10% 하락한 3만8973달러까지 내려앉으며, 지난 2월 이후 처음으로 4만달러 선 아래로 내려갔다.

반면 한동안 하락세를 보였던 금값은 인플레이션 우려가 확산되면서 반등하며 역대 최고가를 갈아치웠다.

금값은 이날도 전일 대비 0.6% 상승한 1880달러(약 212만원)를 기록했다.

금값은 지난 3월 미국 국채 금리 상승과 함께 하락하기 시작해 장중 1600달러(180만원)대에 진입하기도 했지만 이후 반등을 시작해 1900달러(214만원)대 재진입을 노리고 있다.

국내 금값도 상승세가 가파르다. 1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종가 기준으로 지난 1월 8일의 6만8320원 이후 최고치를 기록하며 연고점(1월 6일 6만9230원)에 바짝 다가섰다. 연저점인 3월 5일의 6만2300원과 비교하면 두 달여 만에 10% 가까이 올랐다.

금괴 딜러 가디언골드오스트레일리아의 존 피니 매니저는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결국 귀금속 가격 상승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ETF 투자자들도 다시 순매수로 돌아섰다”고 분석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