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6월 21, 2024
HomeToday피델리티, 펜데믹이 기관들 암호화폐 시장 입문의 계기 돼

피델리티, 펜데믹이 기관들 암호화폐 시장 입문의 계기 돼

피델리티 자산운용사가 디지털 자산에 더 많은 제도적 경로를 제공하려고 하기 때문에, 동사가 암호화폐 시장을 독점하려는 계획은 이전에 상상했던 것보다 더 야심 차게 보인다.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최근 보스턴 글로브와의 인터뷰에서 피델리티 디지털 자산의 영업 및 마케팅 책임자인 크리스틴 샌들러는 암호화폐에 대한 제도적 관심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대부분의 투자자들에게, 암호화폐에 대한 일차적인 진입은 비트코인(BTC)과 이더리움(ETH)이다.

피델리티 디지털 자산사를 이끌고 있는 톰 제솝은 이번 코로나 펜데믹은 투자자들이 마침내 암호화폐에 입문하게 되는 주요 동기부여라고 말했다.

“정말 사람들을 울타리에서 벗어나게 한 것은 대유행이었다. 왜냐하면 당신은 2100만 비트코인이 만들어지는 희소한 자산 계층을 가지고 있기 때문인데, 우리 통화의 가치는 떨어지고 있고, 엄청난 금액의 인쇄가 이루어지고 있는 환경이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기관투자가들이 올해 처음으로 조심스럽게 암호화폐 시장에 참여하고 있다는 것은 더이상 비밀이 아니다.

기관의 관심은 주로 이더리움이나 비트코인을 직접 구매하는 데 머물러 있다.

피델리티 인베스트먼트는 투자자가 직접 암호화폐 시장에 접근하는 데 필요한 인프라를 가장 먼저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어, 타사 보다 한발 앞선 것으로 보인다.

피델리티가 S-1 문서를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것은 올해 3월이다.

피델리티는 지난 7월 말 북미 암호화폐 채굴업체 마라톤 디지털홀딩스의 지분 7.4%를 인수해 2000만달러에 달하는 지분을 인수했다.

피델리티는 또한 에리스엑스, 탈로스, 코인 메트릭스 같은 암호화폐 스타트업에 투자하며, 데본셔 인베스터스라는 자체 전문 벤처캐피탈 부문을 신설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