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6월 17, 2024
HomeCrypto코인베이스, ‘크립토 윈터’ 대비한 40억 달러 상당의 활동자금 비축

코인베이스, ‘크립토 윈터’ 대비한 40억 달러 상당의 활동자금 비축

미국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가 암호화폐 개인 거래량 감소와 규제 장애로 인한 운영비 증가에 대비해, 현금 약 40억 달러 규모의 활동자금을 비축했다.

코인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이 현금은 미국 입법부가 내린 새로운 규정을 준수하는 등 다양한 요인에 의해 발생하는 비용을 충당하기 위해 사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코인베이스 최고 재무 책임자 앨리시아 하스는 월스트리트저널과의 인터뷰에서, 거래소나 업계에 대한 어떤 위험도 거래소에 현금 보유고를 마련하도록 강요한 적은 없지만 최악의 상황에 대비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말했다. 

코인베이스는 컴플라이언스, 사이버 공격 또는 가능한 거래 감소의 비용을 충족할 수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스트레스 테스트를 실시했다.

“우리는 우리가 ‘암호화폐 겨울’로 접어들었을 때 계속해서 투자하고 상품과 서비스를 계속 성장시킬 수 있도록 해당 현금 보유량을 확실히 유지하기를 원한다.”

‘크립토 윈터’는 약세장이 확대되는 것을 말하며, 2018년 초부터 2019년까지 계속된 침체에서 유래했다.

지난 주 미국 상원에서 통과된 법안으로 인해 규제 폭풍 구름이 몰려오고 있는데, 이는 지방분권 금융 플랫폼, 채굴사, 검증자들이 세금 목적의 ‘브로커’로 규정될 수 있을 정도로 에메한 표현을 담고 있다.

이러한 기업둘은 국세청에 사용자 활동을 보고해야 할 수 있다. 

“브로커”에 대한 모호한 정의는, 암호화폐 공간에 있는 많은 사람들로 하여금 그들의 대표 의원들이 열렬히 로비하도록 만들었다.

하원에서 법안이 수정될 것이라는 희망도 있지만, 현재와 같은 법안으로 서명될 경우, 상당량의 개인 암호화폐 거래량이 마를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한편, 코인베이스의 최대 경쟁사 중 하나인 바이낸스 역시, 2019년부터 비슷한 규모의 비상자금을 비축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Binance Secure Asset Fund for Users는 보안 침해 및 기타 사이버 보안 관련 문제 관련해서, 사용자들에게 보상하기 위한 펀드이다.

상원에서의 격렬한 논쟁으로 이어졌던 코인베이스는 1분기에 7억 4천만 달러, 2분기 동안 22억 달러의 수익에서 16억 달러를 상회하는 엄청난 이익을 기록했다. 

거래소의 수익은 대부분 약 900만 명의 개인 투자자와 약 9,000명의 기관 투자자들로부터의 플랫폼 내 높은 거래 수수료에 의해 발생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