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7월 23, 2024
HomeToday부테린, ETH2.0 과제 '확장성' vs PoS 중앙집중화 위험 우려

부테린, ETH2.0 과제 ‘확장성’ vs PoS 중앙집중화 위험 우려

29일 포캐스트에 따르면, 비탈릭 부테린 이더리움 창시자는 Converge22 컨퍼런스에서 이더리움의 2.0 병합 후 과제는 확장성 향상이라고 언급했다.

부테린은 “2.0 머지로 인해 레이어2 플랫폼을 구축하는게 더욱 쉬워졌다”면서, “이더리움은 샤딩 업그레이드를 통해 확장성과 용량을 개선하고, 이더리움 네트워크 보안을 활용한 레이어2 솔루션이 낮은 거래 수수료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면고 밝혔다.

이어 “이더리움 생태계의 거래 흡수 및 처리 능력은 100~1000배 증가할 전망”이라며, “지금 트랜잭션 당 30센트~3달러 수수료를 내는 애플리케이션 수수료가 0.3~3센트로 낮아진다고 생각해보라”라고 부연했다.

또한 이날 핀볼드에 따르면, 이더리움의 공동 설립자인 앤서니 디 이오리오는 킷코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지분증명(PoS)의 중앙집중화 위험이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현재 두 개 주소의 밸리데이팅(검증) 점유율이 50%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거래소처럼 엔터티가 많은 힘을 가지고 있다면 검증이 위험할 수 있고, 그렇다면 이는 완벽한 시스템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생각지도 못한 결과나 위험이 나타날 수 있다. 분산 네트워크에 필요한 것은 강력한 노드”라면서, “우리는 많은 사람들이 노드에 참여해 생태계 강화에 도움을 주기를 희망한다. 소수만 참여할수록 네트워크는 점점 중앙화될 수밖에 없다”고 부연했다.

한편, 같은 날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월스트리트 투자 은행 번스타인이 28일(현지시간) 보고서를 통해 “이더리움 네트워크의 확장성을 가져온 폴리곤(MATIC) 블록체인의 성공은 개발자들이 주류 소비자에게 다가가야 한다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폴리곤은 1억7,000만개의 주소를 보유하고 있는 등 대규모 사용자 기반을 갖추고 있다”면서, “특히 폴리곤은 이더리움 확장성을 위한 최초의 플랫폼이면서 디파이나 NFT를 육성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폴리곤은 앞으로 영지식(ZK) 롤업 등을 구축하는데 투자하겠지만, 그 성공 여부는 프로젝트와 비즈니즈 개발 역량에 달려있다”고 부연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