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7월 26, 2024
HomeTodayBoA "비트코인, 안전자산으로 보는 시각 늘고 있다"

BoA “비트코인, 안전자산으로 보는 시각 늘고 있다”


글로벌 투자은행(IB) 뱅크오브아메리카(BoA)는 시장에서 비트코인을 안전자산으로 바라보는 시각이 늘어나고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

22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BoA는 “최근 비트코인과 위험 자산으로 분류되는 S&P500, 나스닥 지수의 상관관계가 감소하고 있다”면서 “비트코인을 자산 ‘피난처(Haven)’로 바라보는 투자자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진단했다.

BoA는 비트코인과 위험 자산으로 분류되는 S&P500, 나스닥 지수의 상관관계가 감소하고 있다는 것을 이유로 지목했다.

알케시 샤와 앤드류 모스 BoA 애널리스트는 “최근 높았었던 비트코인과 미국 증시의 상관관계가 약화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비트코인과 S&P500, 나스닥 지수의 상관 계수가 각각 0.69, 0.72로 집계됐다”면서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지만 상승 추세가 꺾이면서 몇 달 전에 세운 기록적인 수준보다는 약해졌다”고 평가했다.

대신 비트코인은 금과 상관 계수가 늘어나는 경향을 보였다.

앤드류 모스 애널리스트는 “비트코인은 시장에서 안전 자산으로 평가 받는 금과의 상관 계수가 두 달 사이 0에서 0.50까지 늘어났다”며 “이는 상황이 달라질 수 있는 신호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그러면서 “거시경제의 불확실성이 계속되고 주식 시장의 하락 가능성이 남아있다는 점에서 투자자들이 비트코인을 상대적으로 안전한 자금 피난처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블룸버그는 “비트코인은 지난 몇 년 동안 이어진 중앙은행의 금리 인상 정책 시행 속 위험 자산과 근접하게 거래됐다”면서 “그러나 고정 공급을 가진 비트코인은 중앙은행과 정부의 결정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운 안전한 피난처로 인식되기도 한다”라고 저했다.

또 “BoA 애널리스트가 내놓은 분석 자료는 마이크 노보그라츠 갤럭시 디지털 최고경영자(CEO)의 최근 발언과 결을 같이 한다”고 소개했다.

앞서 노보그라츠 CEO는 최근 “비트코인이 금과 함께 ‘탄광 속 카나리아’가 될 것”이라며 “경제 상황이 개선될 경우 주식, 채권 등 투자 상품 가운데 가장 빠르게 반등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은 바 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