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5월 25, 2024
HomeToday“北, 지난해 2조원 암호화폐 훔쳤다…기록 깨는 수준”

“北, 지난해 2조원 암호화폐 훔쳤다…기록 깨는 수준”


북한이 탈취하는 암호화폐 액수가 나날이 늘어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22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미국 민주당 소속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은 최근 티머시 허그 미 사이버사령관 겸 국가안보국(NSA) 국장 후보자 청문회에서 북한의 암호화폐 탈취 규모를 언급했다.

워런 의원은 “북한이 지난해 17억 달러(약 2조1000억원) 상당의 암호화폐를 탈취했다”며 “탈중앙화 금융(DeFi·디파이) 분야에서 도난당한 총금액의 약 3분의 2에 해당하는 액수”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러한 북한의 암호화폐 탈취 규모는 기존의 기록을 깨는 수준”이라며 “북한의 암호화폐 탈취 추정치는 시간이 갈수록 늘어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라고 짚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 패널은 지난 2월 보고서에서 지난해 북한이 훔친 암호화폐 규모가 최소 6억3000만 달러(8091억원)이며, 10억 달러(1조2843억원) 이상일 수도 있다고 분석한 바 있다.

워런 의원은 “북한 핵 프로그램의 절반가량은 훔친 암호화폐 자금으로 충당될 것”이라며 “북한이 암호화폐를 훔쳐서 중국의 돈세탁 네트워크를 사용해 그 돈을 핵 프로그램에 쏟아 붓고 있다”라고 비난했다.

같은 자리에서 티모시 허그 사이버사령부 사령관 겸 NSA 국장 지명자도 “북한이 암호화폐를 이용해 군사 프로그램에 집중적으로 자금을 조달하도록 하는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랜섬웨어 활동과 가상화폐 해킹 등으로 무기 개발자금을 지원하는 것은 분명하다”면서 “구체적인 숫자를 가지고 있지는 않지만 국가 단위의 랜섬웨어 행위, 암호화폐 탈취, 정보기술(IT) 인력 등을 활용한 자금 확보 활동 등을 잘 알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허그 지명자는 북한의 사이버 범죄에 대한 대응책을 묻는 질문엔 “미국을 위협하는 적대적 해커들을 제한하는 방법이 무엇인지에 대해 의회와 협력할 수 있길 바란다”고 답하며 사이버 영역에서의 최대 위협으로 중국을 지목했다.

한편, 북한은 안보리 결의로 금지된 탄도미사일 발사와 핵 개발을 이어오면서 다양한 경제 제재를 받고 있다.

하지만 암호화폐 해킹을 통해 외화를 끌어모으면서 국제사회를 향한 핵·미사일 도발을 멈추지 않고 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