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7월 14, 2024
HomeToday두나무, 업비트케어 가능한 '업비트 투자자보호센터' 공식 출범

두나무, 업비트케어 가능한 ‘업비트 투자자보호센터’ 공식 출범

28일 두나무(대표 이석우)는 ‘업비트 투자자보호센터’를 공식 출범한다고 밝혔다.

국내 최대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는 투자자보호의 책임을 다하기 위한 시작으로 지난 5월 100억원을 투자해 업비트 투자자보호센터를 설립하겠다고 선포한 바 있다.

업비트 투자자보호센터는 이날 홈페이지 개설을 시작으로, 1)투자자보호 2)디지털 자산 교육 3)업비트케어 등 세 가지 분야에서 입체적인 투자자보호 서비스를 제공한다.

‘투자자보호’ 측면에서는 디지털 자산 관련 투자 사기 유형과 예방, 대응 방법 등을 안내할 예정이다.

전자금융사기 수법에 대해 사례별로 소개하고 대응법을 상세하게 설명해 유사 피해를 예방 및 디지털 자산 관련 범죄 사기 근절에 나선다.

‘디지털 자산 교육’에서는 디지털 자산에 대한 다양한 지식과 최신 정보를 제공한다.

디지털 자산과 블록체인에 대한 기초 지식부터 최신 트렌드까지, 숙련자와 초보 모두 쉽게 이해할 수 있는 교육 콘텐츠를 제공한다.

‘업비트케어’는 디지털 자산 관련 피해자 심리 및 법률상담을 지원한다.

심리케어는 제휴 전문 심리 상담사와 상담을 통해 피해자 심리 안정에 도움을 주며, 법률케어는 제휴 법무법인이 전자금융사기 등 피해 대응에 필요한 법률 자문을 제공한다.

디지털 자산 관련 위법부당행위에 따른 피해가 명백하거나 피해 사실과 피해금액을 증명할 수 있는 경우 업비트케어를 신청할 수 있다. 외부 전문가 상담 비용은 업비트 투자자보호센터에서 전액 부담한다.

업비트 이해붕 투자자보호센터장은 “급변하는 디지털 자산 시장에 무분별하게 쏟아지는 정보에 맞서 선제적으로 투자자를 보호하고, 전자금융사기 등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