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7월 14, 2024
HomeToday우크라이나, 암호화폐 거래 합법화 법안 서명

우크라이나, 암호화폐 거래 합법화 법안 서명

우크라이나에서 암호화폐 거래를 합법화하는 법안이 시행된다.

17일(현지 시간) 복수의 외신에 따르면, 전날 우크라이나 디지털전환부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암호화폐 거래를 합법화하는 법안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우크라이나에서 암호화폐 거래는 일반적인 자산처럼 합법적인 거래가 가능하게 됐으며, 똑같이 보호 받게 될 예정이다.

가상화폐 거래 합법화 법안은 지난달 17일 우크라 의회에서 통과된 법안이다. 그러나 전쟁으로 인해 대통령 승인이 지연됨에 따라, 한달 만에 공식적인 시행 단계에 이르게 된 것.

해당 법안에 따르면, 가상화폐 시장은 국가 증권 및 주식 시장 위원회(NSSMC)의 관리 감독을 받게 된다.

NSSMC는 정책 제정 및 실행을 하고, 회전율을 결정한다. 또한 가상화폐 서비스 제공자에게 허가증을 발급하고, 규제 및 재정적 모니터링을 정기 시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우크라이나 국내에서 합법적인 암호화폐 거래소 운영이 가능하게 됐으며, 은행도 관련 거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인정된다.

현재 우크라이나 재무부는 암호화폐 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한 세금 관련 민법을 개정하는 방안을 논의 중에 있다.

이와 관련해 디지털전환부는 “대통령의 서명으로 우크라이나의 가상화폐 분야가 합법적 시장을 출범하기 위한 중요한 단계를 밟았다. 암호화폐 거래소는 자국 내 합법적으로 운영될 수 있으며, 은행에서도 계좌를 개설할 수 있게 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전쟁은 ‘암호화폐 전쟁’으로 불릴 정도인데, 우크라이나는 러시아의 침공으로 어려워진 국방 예산 운영 자금을 세계적으로 모인 암호화폐 기부금 지원을 받아 충당 할 수 있게 됐으며, 마비된 금융 거래 및 송금 시스템을 보조 할 기회 또한 갖게 됐다.

러시아 역시 전쟁으로 인한 루블화 폭락으로, 러시아 국민들이 가상화폐 사재기에 나서며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가 랠리를 펼치게 된 바 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