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7월 24, 2024
HomeCrypto올해, 가상화폐 덕에 작년 대비 美 기부금 600% 증가

올해, 가상화폐 덕에 작년 대비 美 기부금 600% 증가

최근 가상화폐를 통해 기부활동을 하는 사람들이 큰 폭으로 늘어났다고 한다.

26일(현지시간) 美 경제방송 CNBC는 “올해 가상화폐 기부금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무려 600% 가까이 증가했다”면서, “가상화폐 기부를 하는 사람들 가운데, 특히 밀레니엄 세대가 많았다”고 보도했다.

CNBC에 따르면, 기부 플랫폼 ‘더 기빙 블록(The Giving Block)’은 “최근 가상화폐 기부 캠페인 ‘Crypto Giving Tuesday’ 행사에서 무려 240만 달러에 가까운 금액이 모였다”면서, “한 사람당 평균 1만 2,600달러 정도를 기부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금까지 모인 기부금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약 600% 가까이 늘어났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CNBC는 가상화폐 기부금 증가 배경에 ‘가상화폐 가격 상승’이 있다고 분석했다. 대표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가격은 올해 들어 70% 넘게 오른 상태이다.

지난해 코로나19 사태 이후 주요 가상화폐 가격이 일제히 오른 만큼, 투자자들이 기부활동에도 상대적으로 관대했다는 것이다.

실제로 피델리티 자선단체에서 조사한 결과, 올해 가상화폐 보유자 가운데 약 45%가 1,000달러 이상을 자선단체에 기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전체 투자자 가운데 1,000달러 이상을 기부한 인원은 33%에 불과했다.

한편, 더 기빙 블록 공동창업자 팻 더피(Pat Duffy)는 “가상화폐 기부자 가운데 상당수가 밀레니엄 세대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히며, “변화와 개혁에 대한 욕구가 사회 환원까지 이어졌다”고 평가했다.

다만 “일부 기부자 가운데 절세를 목적으로 기부를 한 사람도 있었다”면서, “가상화폐를 통해 얻은 수익이 상당한 만큼 기부활동을 통해 세금을 면제 받으려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