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7월 19, 2024
HomeToday"미국 경제 회복시 비트코인 강세장 돌아온다"

“미국 경제 회복시 비트코인 강세장 돌아온다”


비트코인 시장이 미국의 경기 회복과 함께 강세장으로 돌아갈 수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22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인 CNBC는 미국 내 가상자산과 블록체인 기업들의 이익을 대변하는 단체인 블록체인협회 크리스틴 스미스 집행이사가 인터뷰를 통해 이 같은 의견을 피력했다고 보도했다.

스미스 이사는 “최근 비트코인 가격은 거시경제 관련 악재 속에서도 장기 투자자들 덕에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미국 경제가 조금만 회복된다면 비트코인 시장도 다시 강세를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비트코인 약세장이 장기화하고, 경기가 둔화하기 시작하면서 비트코인에 열광하던 개인투자자들이 이 시장을 꽤나 많이 이탈했다”면서 “그 덕에 개인들의 투기적 거래에 따른 비트코인 시장의 가격 변동성이 낮아졌다”고 해석했다.

이어 “사람들은 인플레이션으로 인해 실생활에 필요한 것들을 구매하는데 더 많은 비용을 지불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이런 탓에 비트코인에 투자할 만큼 여윳자금을 가지고 있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다만 “앞으로 경기가 지금보다 나아진다면 개인투자자들이 다시 시장에 뛰어들 것”이라며 “이 같은 현상이 벌이지면 비트코인 시장은 다시 강세장으로 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스미스 이사는 “만약 경제가 개선되는 모습을 보인다면 위험자산이 전반적으로 상승할 것”이라며 “그럴 때 개인들은 자신의 투자 포트폴리오를 좀 더 리스크를 감수하는 쪽으로 바꾸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이런 움직임이 결국 비트코인 투자를 확대시키고, 가격을 위로 끌어 올리는 모멘텀이 될 것”이라며 “결과적으로 경제가 개선되는 모습을 보인다면 위험자산이 전반적으로 상승하게 된다”고 해석했다.

그는 “이 같은 상황에서 개인들은 자신의 투자 포트폴리오를 좀 더 리스크를 감수하는 쪽으로 바꾸게 된다”며 “이런 움직임이 결국 비트코인 투자를 확대시키고, 가격을 위로 끌어 올리는 모멘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와 함께 스미스 이사는 “현재 미 의회는 가상자산 현물시장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기 위해 추가적인 입법 노력을 하고 있다”며 “그 결실이 나오게 된다면 기관투자가들의 비트코인 투자도 더 늘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