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7월 23, 2024
HomeToday암호화폐 시총 10년 내 300조$ 도달, 월렛 시장 8년 후 483억$ 규모...

암호화폐 시총 10년 내 300조$ 도달, 월렛 시장 8년 후 483억$ 규모 전망

27일(현지시간) 골드만삭스 출신의 유명 매크로 투자자 라울 팔 리얼비전 그룹 CEO가 최근 구글 테크 토크와의 인터뷰에서, 현재 1조 달러 수준인 글로벌 암호화폐 시가총액이 10년 안에 300조 달러까지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그는 “웹3 및 암호화폐 업계에 대한 벤처 캐피탈 투자가 크게 늘어나고 있다”며, “거시 경제적 혼란이 가라 앉으면 암호화폐 글로벌 시총이 치솟을 것이다. 웹3 분야는 인터넷보다 성장 속도가 빠를 뿐 아니라, 금융까지 결합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전통적인 자산 시장 규모가 200조~300조 달러인 점을 감안하면, 암호화폐 시장 규모도 10~15년 안에 그 정도 수준에 도달할 것으로 보인다”고 부연했다.

또한 이날 PR뉴스와이어에 따르면, 시장조사업체 그랜드 뷰는 보고서를 통해 암호화폐 월렛 시장 연평균성장률(CAGR)이 24.4%를 기록해 오는 2030년에는 482억7000만 달러 규모에 달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보고서는 “특히 핫 월렛은 접근이 용이하고 사용이 간편하다는 특징에 더해 스마트폰 사용 및 인터넷 보급률 증가에 힘입어 상당한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며, “또 암호화폐 기업들은 사용자들의 수요가 늘면서 더 많은 송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데, 이로 인해 송금 부문 역시 상당한 성장을 기대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같은 날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美 대형 자산운용사 피델리티가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기관 투자자의 74%가 미래에 디지털 자산에 투자할 계획이라고 응답했다. 

코인데스크는 “조사 대상자 중 58%는 올해 상반기 동안 디지털 자산에 투자했다고 답했다. 특히 암호화폐 헤지펀드와 벤처 캐피털(VC) 가운데 87%가 디지털 자산에 투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이어 고액자산가들도 디지털 자산 투자 비율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기관 투자자 중 88%는 ‘디지털 자산이 높은 잠재력을 가지고 있으며 기술 혁신이나 분산화 등의 요인으로 매력적인 투자 자산’이라고 응답했다”고 부연했다. 

해당 설문조사는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미국ㆍ유럽ㆍ아시아 등의 기관 투자자 1052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