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2월 23, 2024
HomeCrypto태국, 암호화폐 거래소에 대한 규제 강화: 고객 신원확인 위해 딥칩 기계 사용해야!

태국, 암호화폐 거래소에 대한 규제 강화: 고객 신원확인 위해 딥칩 기계 사용해야!

태국의 금융 규제 당국은 암호화폐 자산 거래소의 신규 계좌 생성을 둘러싼 규제를 강화할 준비를 하고 있다.

3일 방콕 포스트의 보도에 따르면, 국가의 자금 세탁 방지기구(AMLO)는 7 월부터 암호화폐 거래소가 “딥칩”기계를 사용하여, 직접 신규 고객의 신원을 확인해야한다고 발표했다.

현재 신규 사용자는 온라인으로 서류를 제출해 암호화폐 교환시에 신원을 확인할 수 있지만, 딥칩 기계는 태국 시민 ID 카드에 내장된 칩을 스캔해 고객이 직접 확인 절차를 밟아야만 한다. 이 새로운 규칙은 또한 태국 신분증을 발급받을 수 없는 외국인 투자가들이 태국 내 거래소에 접근하는 것을 막을 수도 있다.

국회의원들은 또 태국 바트(baht) 10만 달러(약 3200달러)가 넘는 금 판매에 대해서도 같은 규정을 적용하고 싶어 하는 것으로 보도됐다. 수도 방콕에 위치한 일부 금 상인들은 이미 신원 확인을 위해 딥칩 기계를 사용하고 있다.

이번 규제 강화는 태국 내 암호화폐 자산이 급증하면서 태국 암호화폐 거래소가 2020년 말 16만개에서 5월 초 70만개에 육박하는 등 암호화폐 자산이 급증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업계 관계자들은 이 새로운 규정이 태국의 암호화폐 분야의 성장을 억제할 것이라는 우려를 표명했다.

태국 암호화폐 거래소 사탕사(Satang Corp)의 공동 설립자 겸 이사인 포래민 인솜은 “대부분의 디지털 자산 거래소들은 여전히 새로운 계정 신청서들이 지속적으로 유입됨에 따라 점점 더 많은 고객을 수용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준비하느라 분주하다. 그러나 신청 과정이 더 복잡해지면, 이런 성장이 억제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태국 디지털자산운용사 거래협회는 다가오는 포럼에서 앞으로 나올 규제에 대한 토론회를 개최해 증권거래위원회, AMLO 등 규제기관과 대화가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