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7월 24, 2024
HomeToday檢, ‘테라·루나’ 권도형 가상자산 동결 작업

檢, ‘테라·루나’ 권도형 가상자산 동결 작업


검찰이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테라의 개발자인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 소유로 추정되는 가상자산을 동결하는 절차를 밟고 있다.

2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테라·루나 수사팀(팀장 단성한 합수단장)은 수사를 개시한 이후부터 권 대표가 소유한 국내·외 가상자산을 추적해왔다.

최근에는 관할 거래소의 협조를 얻어서 권 대표의 해외 가상자산 일부에 대해 동결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검찰은 별도의 전문 인력을 투입해 블록체인 네트워크에 기록된 거래 내역을 분석하고, 소유자를 알 수 없는 익명의 지갑을 식별하는 등의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와 관련 지난 14일 권 대표의 체포영장이 발부된 직후 권 대표 측 비트코인 약 3313개가 2곳의 해외 가상자산 거래소에 갑자기 이체된 바 있다.

검찰은 “이날 이체된 비트코인이 권 대표의 세탁이나 은닉, 도피에 활용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향후 유죄 판결 시 범죄수익 환수를 위한 보전 조치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검찰은 현재 해외에 체류 중인 권 대표의 행방을 쫓는데 주력하고 있다.

당초 권 대표는 싱가포르에 체류 중인 것으로 알려졌었으나, 싱가포르 경찰은 이를 부인했다.

검찰은 지난 18일 권 대표가 트위터에서 도주설을 부인하자 국내 변호인을 통해 귀국 시 즉시 조사에 임하라는 취지의 출석 요구했다.

또 검찰은 해외에 체류하고 있는 관계자들의 신병을 확보하기 위해 권 대표 등 6명의 체포영장을 받아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에 공조를 요청했다.

이에 인터폴은 전날 권 대표에 대한 적색수배를 내렸다. ‘적색수배’는 체포영장이 발부된 중범죄 피의자에게 내려지는 국제수배다.

인터폴이 권 대표에 대해 적색수배를 내린 것만 확인됐다며, 다른 관계자들에 대한 조치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권 대표는 다시 한 번 도주설을 부인했다.

그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절대 숨으려 하지 않는다”며” 이미 말했듯이 숨기 위해서 어떠한 노력도 하지 않는다”고 적었다.

이어 “산책도 하고 쇼핑몰도 간다”며 “지난 몇 주간 누구도 나를 찾아 온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