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6월 22, 2024
HomeToday중국 최대 IT 대기업 텐센트, 위챗페이 지원 통해 디지털 자산 활용에 기여

중국 최대 IT 대기업 텐센트, 위챗페이 지원 통해 디지털 자산 활용에 기여

지난 6일 차이나데일리 보도에 의하면 텐센트가 위챗페이를 통해 중국 인민은행이 발행한 디지털 위안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해진다. 위챗페이는 중국의 대표적인 모바일 결제 앱 서비스로, 향후 위챗페이에서는 중앙은행이 발행하는 CBDC 방식의 디지털 위안이 탑재되며, 고객은 이에 따라 거래시 해당 결제 방식을 선택할 수 있다. 고객들은 이 서비스를 활용하기 위해 인민은행이 공개한 디지털 위안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받고 필요한 신원인증을 거쳐야 한다.

한편 위챗페이를 지원하는 텐센트는 중국의 IT 대기업으로 현재 약 10억명 이상이 사용하는 중국의 카카오톡격인 위챗 플랫폼을 구축했다. 국내 업계에서는 특히 유명 게임인 리그오프레전드의 개발사인 미국 라이엇 게임즈 및 핀란드 게임사인 슈퍼셀의 모회사로 잘 알려져있다. 텐센트는 공격적으로 게임 회사를 인수하고 디지털 사업에도 개입하며 그 규모를 확장해왔다. 최근에는 국내의 위메이드가 텐센트와 함께 디지털 자산은행 ‘시그넘’에 전략적 투자를 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한편 위챗페이는 현재 중국에서 규모가 큰 매장을 비롯해 규모가 극히 작은 구멍가게까지 그 활용 범위를 넓히고 있다. 심지어 포스기조차 구비되지 않은 영세한 점포라도 사람들은 점포 주인의 위챗페이 계정으로 상품의 금액을 직접 전송하며 거래를 할 정도로 그 인지도는 매우 크다. 일각에서는 중국에서는 노점과 길거리 공연에서도 위챗페이로 돈을 거래한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중국에서는 대중들 사이에도 디지털 기술 대한 인식 및 신뢰도가 높다고 보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중국 인민은행이 디지털 위안 앱 파일럿 버전을 출시 절차를 마치면 또 한 차례 중요한 변화가 일어날 것으로 평가한다. 사람들은 위챗페이를 활용해서 디지털 위안을 송금하거나 결제하는 것이 자연스러워고 이에 따라 메인이 아닌 기타 다른 디지털 자산에 대한 관심도 및 활용도에도 영향을 줄 것이라는 견해도 나온다. 한편 인민은행 측은 2월 4일에 개최하는 2022 베이징 동계 올림픽 기간 동안 디지털 위안을 상용화하기 위한 준비에 매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