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7월 23, 2024
HomeToday싱가포르, 가상화폐 규제 강화 추진…투자자 보호 나선다

싱가포르, 가상화폐 규제 강화 추진…투자자 보호 나선다


싱가포르가 가상화폐 투자자 보호와 투기 방지를 위한 규제 강화에 나섰다.

현지 매체 스트레이츠타임스 등 외신은 26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중앙은행인 싱가포르통화청(MAS)이 신용 차입을 통한 소매 투자자들의 가상화폐 시장 참여를 규제하자는 내용의 안건을 제시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싱가포르통화청은 개인 투자자들의 디지털 자산 시장 진입을 어렵게 해 가상화폐 투기를 억제할 계획이다.

이는 차입(레버리지) 투자가 시장 참여자들에게 큰 자금 손실을 안겨줄 가능성이 있다는 판단에서다.

싱가포르통화청은 소매 투자자들의 차입 시장 참여를 방지하기 위한 일환으로 신용카드 결제 등을 통한 가상화폐 구입을 금지할 방침이다.

또 공급자가 소비자에게 가상화폐 투자와 관련된 각종 정보를 투명하게 알리도록 했다.

아울러 예비 투자자를 대상으로는 거래 위험성에 대한 이해도를 테스트할 계획을 세웠다.

가상화폐 서비스 업체는 무료로 가상화폐를 제공하거나 선물을 주는 등의 판촉을 위한 보상을 해서는 안 되며, 유명인의 홍보 활동도 금지된다.

싱가포르통화청은 현지 가상화폐 서비스 제공자는 자체적으로 보유한 자산과 고객의 예치금을 별도로 분리해 관리하는 방식으로 시장 참여자를 보호해야 할 것으로 언급하기도 했다.

스테이블코인에 대한 내용도 규제안에 담겼다. 싱가포르통화청은 스테이블코인 발행사가 기본자본으로 연간 운영비용의 50% 또는 100만 싱가포르 달러(한화 약 10억 708만 원)를 보유할 것을 명시했다.

이번 규제 강화 방안은 추가 검토를 거쳐 확정한 뒤 법제화될 예정이다.

싱가포르통화청은 “가상화폐 거래는 매우 위험성이 높고 일반 대중들에게는 적합하지 않다”며 “그럼에도 가상화폐는 광범위한 디지털 자산 생태계를 지지하는 역할을 하고 있으며, 이를 금지하는 것은 실현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한편, 싱가포르의 이러한 행보는 한국산 스테이블 코인 테라USD(UST)와 자매 가상화폐 루나 폭락 사태와 이후 셀시우스, 쓰리애로우 등 가상화폐 관련 대출·투자 업체의 연이은 파산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홍콩과 더불어 아시아의 금융 중심인 싱가포르에는 테라와 루나를 발행한 테라폼랩스를 비롯한 여러 가상화폐 관련 업체들이 자리를 잡고 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