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7월 16, 2024
HomeToday러시아 중앙은행, 불법 암호화폐 거래 단속 강화…개인 데이터 수집

러시아 중앙은행, 불법 암호화폐 거래 단속 강화…개인 데이터 수집


러시아 중앙은행이 불법 암호화폐 거래를 단속하기 위해 개인 간의 거래 데이터 수집에 나설 예정이다.

비트코인뉴스닷컴은 28일(현지 시간) 러시아 중앙은행(CBR)이 개인 간 일부 암호화폐 송금 관련 정보를 시중은행으로부터 입수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이번 조치는 불법으로 간주되는 특정 거래를 단속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온라인 서적제작자, 암호화폐 거래 서비스를 제공하는 웹사이트 등 가명(Dummy percon)으로 등록된 여러 플랫폼을 활용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와 관련 감동당국은 새로운 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CBR은 송금자와 자금 수령자의 개인정보가 포함된 러시아인 간 송금에 관한 정보를 요청할 계획이다.

러시아 중앙은행은 은행 기관에 플랫폼이 불법적으로 운영될 수 있는 경우에만 개인에게 결제 서비스를 요청하겠다는 방침이다.

즉, 동일한 수취인에게 몇 시간 내에 복수의 거래로 많은 금액이 이체되는 등 특정한 경우에만 개인 정보를 요청하겠다는 계획이다.

다만 특정 기준을 충족하는 거래 외에 개별 고객 식별에 사용될 수 있는 정보는 요청하지 않을 방침이다.

러시아 중앙은행은 “모든 거래에 대해 새로운 보고 절차를 도입할 계획은 없다”고 강조했다.

러시아 통화 당국도 “이번 조치는 개인의 거래에 대한 완전한 통제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암호화폐 거래소, 온라인 카지노, 비양심적으로 가상 개인에게 발급된 결제 카드와 지갑 사용과 관련된 위험 영역을 식별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러시아 중앙은행은 가맹점 카테고리 코드(MCC)를 활용해 암호화폐 거래소 또는 지갑에 대한 직불카드 결제를 차단하는 방법을 검토 중이다.

MCC 코드는 비자나 마스터카드 같은 신용카드 기업들이 가맹점을 분류하는데 사용하는 사용하는 네 자리 숫자다.

이와 관련 러시아 업계에서는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러시아 블록체인 경제 위원회는 “MCC 기반의 규제가 불법적인 거래소는 막지 못하고, 투명한 기업들이 이곳을 떠나게 만들 것”이라고 반박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러시아 중앙은행이 검토하고 있는 암호화폐 정책들에 대해 실효성을 의심하는 의견들이 많다”고 전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