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7월 19, 2024
HomeToday전 법무부 장관에 맞서, '가상자산 거래소 폐쇄 반대'외친 박영선 NFT출시

전 법무부 장관에 맞서, ‘가상자산 거래소 폐쇄 반대’외친 박영선 NFT출시

30일 전 중소벤처기업부장관 이자 현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박영선 디지털대전환위원장이 NFT(대체불가토큰)을 발행했다.

이날 박 전 장관은 지난 2018년 1월 11일 페이스북에 올렸던 ‘가상자산 거래소 폐쇄 반대’ 포스팅을 글로벌거래소인 오픈씨(OpenSea)에 등록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선대위에 따르면, 이번 NFT 등록 실험은 소프트웨어 인재 양성 기관인 ‘코드스테이츠’와의 협업으로 이뤄졌다.

박 전 장관의 페이스북 글을 이미지로 만들어 NFT로 발행한 뒤 등록하는 방식이다.

문재인 정부 초기 당시 법무부 박상기 장관이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를 언급하자, 이에 반대한다는 내용의 글이었다.

이 글이 NFT(대체불가능토큰)화 돼 NFT 마켓플레이스에 나온 것이다.

그는 “저는 늘 당시 법무부 장관의 이런 조치(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는 잘못된 것이라고 얘기했지만 역부족이었다”면서, “제가 대신 사과드리며, 이재명 후보와 함께 미래를 향한 발걸음을 힘차게 내딛겠다”고 전했다.

이어 “박영선 1호 NFT의 첫 번째 주인공이 누가 되실지 궁금하다”며, “이번 발행이 NFT를 비롯한 가상자산 및 블록체인 업계에 희망을 주는 메시지가 되어, 디지털 대한민국의 미래가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 전 장관은 “블록체인, NFT 관련 기술이 우리가 예측하기 어려운 속도로 발전하고 있는 가운데 정치권 인식은 과거에 머물러 있지 않은지 걱정이 앞선다”면서, “가상자산 관련 시장을 육성하려면 지금이라도 디지털 금융의 대전환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