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7월 19, 2024
HomeToday다날엔터, 'NFT 사업 활성화' 위해 에그버스와 맞손

다날엔터, ‘NFT 사업 활성화’ 위해 에그버스와 맞손


다날엔터테인먼트는 대체불가토큰(NFT) 콘텐츠 사업 활성화를 위해 NFT 거래소 에그버스와 손을 잡았다.

다날엔터는 에그버스와 NFT 콘텐츠 사업 강화를 위한 전략적 제휴·투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제휴 협약을 통해 다날엔터가 준비하고 있는 NFT 콘텐츠는 실체가 있어 유저가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는 방향으로 제작돼 출시될 예정이다.

다날엔터의 투자로 양사는 향후 NFT 사업에 대한 청사진을 함께 그려 나갈 예정이다.

에그버스는 NFT기술을 통한 새로운 부가가치 상품 창출과 컨텐츠 유통의 구조적 혁신을 위해 웹 3.0를 대표하는 NFT 거래소를 지향한다.

에그버스 플랫폼은 최근 베타 테스트를 마치고 정식으로 출시됐다. 이더리움, 폴리곤, 클레이튼 메인넷을 지원하고 3분안에 실물 연동 NFT 발행이 가능하다.

또 오픈씨와 연동돼 발행되는 에그버스의 NFT는 자동으로 오픈씨에 등록되며, 타 플랫폼에서도 NFT에 대한 거래가 가능하다.

임유엽 다날엔터테인먼트 대표는 “2023년 준비중인 다양한 플랫폼에 NFT를 소유하고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을 구현해 향후 사용자들이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게 개발 중”이라며 “최근 지식재산권(IP)를 활용해 다양한 NFT가 등장하고 있는 만큼 발 빠르게 움직여 유저가 만족할 수 있는 디지털 콘텐츠를 선보이겠다”고 전했다.

한편, 다날엔터는 디지털 콘텐츠 사업의 다각화를 위해 NFT 콘텐츠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최근에는 팝아티스트 배드보스(조재윤 작가)와 전속 매니지먼트 계약을 맺고, 다양한 작품활동 지원과 디지털 콘텐츠 사업으로의 확장을 추진한다.

다날엔터는 서비스 예정인 다날엔터의 NFT 기반 디지털 지적재산권(IP) 사업과 다날 계열사와의 온오프라인 협업을 통해 배드보스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게 준비하고 있다.

아울러 종합 콘텐츠 기업 다산북스와 웹툰 OST 제작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양사는 다산북스의 웹툰 IP를 활용한 OST 제작 사업 전반에 관한 공동 투자 및 상호 우호증진과 발전을 위한 합작 사업 및 제휴를 진행한다.

이를 계기로 다날 엔터는 NFT마켓, 메타버스 등 신규 사업의 투자 및 제휴에 다산북스와 협력할 방침이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