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7월 23, 2024
HomeMarket리오스, 가상화폐ㆍ블록체인 지금 투자는 늦어! 열차 떠났지만...?

리오스, 가상화폐ㆍ블록체인 지금 투자는 늦어! 열차 떠났지만…?

올해 열풍을 일으킨 가상화폐 자산, 지금 올라 탄다면 어떨까? 로사 리오스(Rosie Rios)가 가상화폐 및 블록체인에 대한 전망을 내놓으면서 주목받고 있다.

21일(현지시간) CNBC와의 인터뷰에서 오바마 행정부 시절 미국의 재무장관을 역임했던 리오스는 “가상화폐와 블록체인 사업에 지금 투자하기에는 너무 늦었다”고 언급하며, “디지털 자산이라는 열차는 이미 기차역을 떠났다”고 밝혔다.

현재 하버드 대학교 방문 교수인 리오스는 정부를 떠나 투자와 가상자산 부문에서 이력을 쌓았다. 그녀는 이제 블록체인 스타트업 리플의 이사회 멤버이자 부동산투자 컨설팅 회사 레드리버 어소시에이츠의 대표이다.

이날 리오스는 사람들이 이미 블록체인 사회에 살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코로나19 사태 이후 가상화폐 및 블록체인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급증했다면서, 관심이 늘어난 만큼 관련 기술도 엄청난 수준으로 발전했다고 분석했다.

그녀는 “가상화폐 및 블록체인에 대한 관심 속에 해당 사업에 진출하려고 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지만, 지금 시작하기에는 시기가 많이 늦었다”면서, “수익을 감안했을 때 다른 곳에 투자하는 것이 더 안전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다만 “이런 요소를 고려했음에도 불구하고 가상화폐에 투자하고 싶은 경우, 해당 상품을 신중하게 분석해봐야 한다”고 밝히며, “상품이 실용적인지, 성장할 여지가 남아 있는지 등의 간단하지만 중요한 질문을 스스로 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리오스는 가상화폐 시장이 내년에도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한다.

그녀에 따르면, 현재 페이팔과 스퀘어 같은 미국의 주요 기업들이 가상화폐 시장에 진출하고 있다면서, 이런 행보를 잇는 기업들이 내년에 더욱 늘어날 것이라는 관측이다.

때문에 내년 중 가상화폐 시장 규모가 전체적으로 커질 것이라며, 가상화폐 투자자들에게 2022년은 희망적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NFT 같은 자산이 ‘반짝 성공(flash in the pan)’에 불과하다는 전문가들의 평가에 대해 리오스는 “성장 잠재력이 있고 유용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에만 투자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그는 “내재적 가치가 있는 지가 가장 중요하다”면서, 책임 있게 사용할 수 있는지, 실제 시간이나 비용을 절약할 수 있는 지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는 의미라고 부연했다.

또한 리오스는 내년에는 시장 규제가 명확해질 것으로 기대했다. 지난 11월 美 규제당국은 의회가 더 분명한 지침을 제시해 은행 및 다른 금융기관들이 가상화폐를 다루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11월, 가상화폐 시장 총 시가총액은 3조 달러를 처음으로 넘어섰고 마이크로소프트부터 페이팔, 버거킹 등 주요 기업들은 이미 가상화폐 수용을 시작했다.

이에 대해 그녀는 내년에 더 많은 주자들이 선례를 따를 것으로 예측한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