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7월 16, 2024
HomeToday이재명, 선거자금 펀딩 참여자에 NFT 발행…2030 공략

이재명, 선거자금 펀딩 참여자에 NFT 발행…2030 공략


더불어민주당이 NFT(대체불가토큰), 가상자산 등 4차산업을 띄우며 2030 표심을 공략하고 있다.

민주당 선대위는 2일 이 후보의 선거자금 펀딩 참여자들에게 NFT를 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NFT는 블록체인 상에서 유통되는 토큰의 한 종류로 사진, 동영상 등 디지털 콘텐츠에 블록체인 기술로 자산에 고유한 인식 값을 부여해 거래가 가능하도록 한 가상자산이다.

영상과 그림, 음악 등 콘텐츠를 복제 불가능한 디지털 원작으로 제작할 수 있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어서 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다.

선대위는 NFT에 친숙하고 관심이 높은 20·30세대가 펀딩에 널리 참여할 것을 기대하고 이 같은 구상을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선대위는 이러한 방식이 공직선거법이나 정치자금법에 위배되는지 등을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검토해 달라고 요청했고, ‘문제가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

NFT 발행은 선대위 내 미래경제위원장을 맡은 이광재 의원이 제안했다. 이 의원은 최근 보도자료를 통해 이달 중순부터 가상자산으로 후원금을 받고 NFT로 영수증을 발행하는 프로젝트를 시작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이 후보는 이전부터 NFT에 대한 우호적인 입장을 밝혀왔다.

이 후보는 지난달 게임 유튜브채널 ‘김성회의 G식백과’에 출연해 “게임에 가상자산과 NFT 등이 접목되는 흐름에 끌려갈 게 아니라 우리가 앞서고 선도할 필요가 있다”며 “실체로 존재하는 것을 부정하면 쇄국정책하는 꼴이 된다”고 언급했다.

이 후보 측 뿐만 아니라 민주당 물론 소속 의원들도 NFT 등을 매개로 MZ세에 대한 구애를 강화하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지난해 12월 30일 페이스북의 ‘가상자산 거래소 폐쇄 반대’ 포스팅을 NFT로 발행했다. 해당 글은 전날 300만원에 팔렸다.

박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NFT 1호(가상자산 거래소 폐쇄 반대 페북 글)가 2천 클레이(한화 약 300만원)에 판매 완료됐다”며 “새로운 디지털 세상을 갈망하는 열정, 소망이 반영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진단했다.

이어 “NFT 1호 수익을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는 디지털 자산 기부로 의미 있는 곳에 쓸 생각”이라며 “곧 NFT 2호를 발행할 계획”이라고 예고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