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2월 26, 2024
HomeCrypto내몽골, 중국 당국의 탄소제로 계획시행 일환으로 암호화폐 채굴사업 감시 강화

내몽골, 중국 당국의 탄소제로 계획시행 일환으로 암호화폐 채굴사업 감시 강화

내몽골 자치 지역 개발개혁위원회(DRC)의 새로운 발표에 따르면, DRC는 이제 이 지역의 외부 암호화폐 운영을 보고할 수 있는 직접적인 방법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앞서 보도한 바와 같이 내몽골은 한 때, 2019년 9월부터 2020년 4월까지 세계 비트코인 네트워크 해시율의 7.71%를 차지한 광대한 암호화폐 채굴 사업자 네트워크의 본거지였다.

중국 당국은 탄소 배출량을 줄이기 위한 중국의 점점 더 적극적이며 계획적인 의제의 일환으로 석탄이 풍부한 내몽골 지역을 점점 더 면밀히 조사하게 됐는데, 이 지역은 화석 연료에 의존하고 있다.

3월 말 그린피스 보고서에 따르면, 내몽골은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중국 내 모든 DRC 중 가장 많은 석탄화력발전소 신규용량을 승인했다.

수요일의 발표는 지역 당국이 부분적으로 불법적이고 에너지 집약적인 암호화폐 채굴 작전에 대한 단속을 강화함으로써, 에너지 전선의 흐름을 바꾸려고 시도하고 있음을 분명히한다.

전용 전화 핫라인, 이메일 및 메일 서비스는 지역 내 암호화폐 채굴이 의심되는 모든 활동을 당국에 알리기 위해 사용할 수 있는 보고 방법으로 지역 대중에게 제공될 것이다.

이 발표는 의심되는 기업이 데이터 센터로 가장하고 불법적으로 암호화폐 채굴에 종사하면서 세금, 토지 및 전기 가격에서 우대 정책을 누리고 있을 수 있다고 지적한다.

핫라인의 창설은 지방 당국이 관할구역에서의 잔여 채굴 작업을 처리하려는 가장 최근의 시도일 뿐이다.

2020년 8월, 관계자들은 암호화폐 채굴자들이 값싸고 국가 보조 전기를 사용하는 것을 막는 정책을 시행하는 것을 고려했다.

3월까지 4월 말 사이 “가상통화 채굴 프로젝트를 종합적으로 정리하고 중단”하자는 제안의 초안이 나왔다.

이번 발표는 같은 의미를 반영하고 있는데, 이는 이 지역이 베이징이 정한 에너지 절약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 이전의 실패를 되돌리는데 전념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