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2월 22, 2024
HomeCrypto아일랜드 제6차 자금세탁방지지침에 따라, 가상자산 서비스 관련 업종 업격히 통제

아일랜드 제6차 자금세탁방지지침에 따라, 가상자산 서비스 관련 업종 업격히 통제

아일랜드의 암호화폐 업계가 처음으로 규제감독의 대상이 되어, 현재 자국 내 모든 디지털 자산회사들이 유럽연합(EU)이 정한 자금세탁방지 지침을 준수하고 있다.

EU의 제5차 자금세탁방지지침(5AMLD)은 2021년 형사사법 돈세탁 및 테러자금조달법 개정안을 통해 4월 23일 아일랜드법으로 전환됐다.

이 법안에 따르면, 암호화폐 자산과 관리지갑 제공자(가상자산서비스 제공자 또는 VASPs)로 운영되는 기업과 VASPs를 서비스하는 기업은 주류 금융회사의 동일한 규제기준을 준수해야만 한다.

아일랜드 VASPs는 이제 향후 3개월 이내에 아일랜드 중앙은행에 등록해야 하며, 신원 확인, 암호화폐 자산의 출처 및 목적지 설명 그리고 의심스러운 금융 활동 보고 등 고객에 대해 엄중한 의무를 수행해야 한다.

아일랜드의 이전의 규제 부족은 거래자들이 익명으로 암호화폐 자산에 투자할 수 있게 허락했다.

이는 아일랜드 암호화폐 규제의 시작에 불과할 수 있는데, 전 세계 모든 VASPs가 6월 3일까지 유럽 연합의 제6차 자금세탁방지지침(6AMLD)을 준수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6AMLD는 유럽 고객과의 모든 VASP가 EU 당국에 등록 및 엄격한 보고 요건을 충족하도록 요구할 것이다.

5AMLD와 달리 이번 가이드라인은 유럽 당국에 불량 직원뿐만 아니라 기업과 관련 법인을 처벌할 수 있는 권한까지 부여하고 있다. 지침을 준수하지 않는 VASPs는 무거운 벌금 또는 폐쇄명령을 받을 수 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