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2월 29, 2024
HomeTodayFrancis Suarez needs to install bitcoin mining hub in the U.S.

Francis Suarez needs to install bitcoin mining hub in the U.S.

마이애미 시장은 비트코인 채굴의 90%는 ‘환경오염 에너지’에서 나온다고 말했다.

2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미국 프로리다주에 위치한 마이애미의 시장 프란시스 수아레스는 “미국은 채굴 중추(허브)를 설치하는데 있어, 청정에너지를 제공해 비트코인 채굴에 대한 환경오염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했다.

수아레즈는 3월 26일 방송된 ‘확인되지 않은’이라는 팟캐스트에서, 암호화폐 저널리스트인 로라 신과 함께 비트코인 채굴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논의했다. 그는 미국이 국가 안보를 위해 비트코인을 더 많이 채굴 해야 한다 고도 말했다.

“비트코인 관련된 문제 중 일부는, 채굴의 90%가 미국에서 행해지지 않는다는 데 있다. 그 90%는 환경오염 성 에너지를 가진 나라에서 채굴된다.”고 말했다.

수아레즈는 “그래서 그것이 더러운 활동이라고 여겨지는 이유”라고 덧붙였다.

그는 미국이 비트코인 채굴 센터와 데이터 센터에 재생 가능한 청정 에너지를 공급해 이런 상황을 개선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우리는 원자력을 얻은 것에서 깨끗한 에너지를 얻는다. 기본적으로 무제한 적인 청정 에너지 공급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수아레스는 마이애미가 국가 안보/환경 보존 목표의 일환으로 비트코인 채굴 거점을 설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에서 더 많은 채굴을 하게 되면 청정 에너지를 생산해 그러한 서사와 역동성을 바꿀 수 있고 또 앞으로 태양열과 다른 종류의 청정 기술들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내 생각에는 기술이 비트코인 채굴을 더욱 효율적으로 만들 것 같다.”고 강조했다.

수아레스는 마이애미 주민들이 세금을 내고 비트코인으로 급여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제안 등 마이애미에서 여러 가지 암호화폐 이니셔티브를 지지하는 등의 미국 내 암호화폐 산업의 주요 지지자로 알려져 있다.

한편, 뱅크오브아메리카(BOA) 애널리스트들은 3월 중순 BTC 1단위를 소유할 때의 탄소 발자국은 자동차 60대를 소유하는 것과 맞먹는다고 주장하며, 비트코인이 환경적으로 치명적인 자산이라고 주장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