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7월 16, 2024
HomeToday2년 연속 글로벌 암호화폐 채택 1위 베트남, ‘새로운 규제 필요성 강조’

2년 연속 글로벌 암호화폐 채택 1위 베트남, ‘새로운 규제 필요성 강조’

26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영국 경찰이 범죄와 관련된 디지털 자산을 조사하고 압수할 수 있도록 모든 경찰서에 암호화폐 전문가를 배치하고 관련 장비도 구비한 것으로 드러났다.

영국 경찰청장협의회(NPCC) 암호화폐 포트폴리오 담당자 앤드류 가울드는 새로운 경제범죄 및 기업 투명성 법안 청문회에서 이 같이 발표했다. 

이와 관련해 코인데스크는 “영국 정부는 해당 법안을 통해 범죄 활동과 관련된 암호화폐를 쉽게 동결할 수 있는 권한을 법 집행 기관에 부여하려고 한다”고 진단했다.

이날 코인데스크의 또 다른 보도에 따르면, 베트남의 팜 민 찐 총리가 암호화폐 규제를 위한 새로운 규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자금세탁방지법 개정안에 대해 논의하던 중 “암호화폐는 아직 자산으로 인정되지 않은 상태”라며,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국민들은 이것은 계속해 거래하고 있다. 나는 이부분에 조바심을 가진다”고 밝혔다. 

베트남 의원들은 앞서 여러차례 총리, 중앙은행 총재, 법무부 장관 등에 암호화폐 및 블록체인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할 것을 요구한 바 있다. 

최근 블록체인 데이터 플랫폼 체이널리시스의 ‘암호화폐 채택’이란 타이틀의 보고서에서는 베트남의 암호화폐 채택 수준이 2년 연속 글로벌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같은 날 홍콩통화청(HKMA)은 ‘프로젝트 mBridge: CBDC를 통한 경제 연결’이란 제목의 보고서를 발간해 올 3분기부터 6주 동안 국경 간 CBDC 결제 등을 테스트했다고 전했다. 

이번 보고서는 국제결제은행(BIS) 홍콩센터, 태국중앙은행, 중국인민은행과 공동 집필된 것으로, HKMA는 “이번 시험에는 4개 지역, 20개 은행이 참여하며 mBridge 플랫폼을 통해 총 2,165만 달러 상당의 160건 거래 내역을 처리했다”고 밝혔다. 

이어서 “이번 프로젝트는 여러 국가의 CBDC를 사용해, 국경 간 실제 거래를 수행한 최초의 프로젝트”라고 덧붙였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