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3월 3, 2024
HomeCrypto연준 총재들, 최근 암호화폐 급락...신경 안써

연준 총재들, 최근 암호화폐 급락…신경 안써

‘라파엘 보스틱’ 애틀랜타 연방준비제도 이사회 총재와 ‘제임스 불라드’ 세인트 루이스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최근 암호화폐 피바다가 미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무관심한 분위기다.

코인텔레그래프에서 전한,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보스틱은 암호화폐 시장의 변동성이 연준에 제도적이고 재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규모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비트코인(BTC) 가격이 3만 달러로 하락한 오늘 아침과 같은 사건은 그가 연준 정책을 고려하는 데 큰 역할을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그는 여름 내내 “상당한 양”의 변동성을 예측했습니다.

한편, 불라드는 연준 관리들이 “암호화폐가 매우 변동적일 수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보스틱의 발언을 그대로 답습하면서도, 그는 개인적으로 그것을 “체계적인 우려”로 보지 않았다.

임기 3년 차의 연준 총재 불라드는 암호화폐를 “투기적 시장”및 “통화가 아님”이라고 부르며, 투자자들에게 암호화폐에 돈을 넣지 말 것을 촉구했다.

그는 앞서 미국인들이 ‘비균일 통화’를 선호한다고 주장하며, 암호화폐를 교환 매체로 반대하는 목소리를 내왔다.

불라드는 “금값이 오르든 내리든, 비트코인 가격이 오르든 내리든 상관없이 달러 경제를 예견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어제 보도에 따르면 많은 암호화폐의 갑작스런 가격 하락은 하룻밤 사이에 대규모 매각에 의해 야기되었을 수도 있다고 한다.

그러나 일부 전문가들은 시장 변동성이 중국이 암호화폐 서비스를 다각도로 금지했다는 보도의 결과일 수 있다고 보고 있다.

BTC, 이더리움 (ETH) 등 많은 기업들이 몇 시간 만에 두 자릿수 가격 하락을 경험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