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2월 26, 2024
HomeTodayCryptocurrency fraud increased by 75% compared to last year, you should always...

Cryptocurrency fraud increased by 75% compared to last year, you should always be vigilant

볼스터라고 하는 한 사기 방지 회사는 2020년에 40만 개의 암호화폐 신용 사기가 만들어졌으며, 2021년에는 75%의 증가율을 보였다고 주장했다.

26일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볼스터는 “암호화폐의 가격 및 인기와 암호화폐 사기의 증가 사이에는 명확한 상관 관계가 있다”고 말했다.

이 회사의 공동 설립자 겸 CTO(최고기술경영자)인 샤시 프라카쉬는 “다양한 종류의 사기 중, 암호화폐 사기는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범주로, 우리는 이 새로운 디지털 절도 계획의 시작점에 와 있다. 우리는 사기꾼들이 기회주의적이며 실시간적으로 사기 계획을 디자인하는 것을 계속 보고 있는데, 이것은 너무 새롭기 때문에 사람들이 방심하지 않았을 것 같을 때에 특히 급증하곤 한다.”고 경고했다.

흥미로운 발견

이번 연구를 위해 3억 개 이상의 웹사이트가 분석되었다. 볼스터 사에 따르면, 가장 많은 종류의 사기 행각은 가짜 상품, 나눔, 내기 등이었으며 또 한 투자와 관련된 사기 행각 및 유명인 사칭 등… 다양한 형태로 나타났다.

사기에는 비트코인, 체인링크, 이더리움이 가장 많이 사용됐고, 사칭에는 일론 머스크, 존 맥아피, 마에자와 유사쿠 등이 가장 빈도가 높았다.

볼스터는 암호화폐 관련 회사들에, 사기꾼들이 거래소를 해킹해 고객들을 속이며 사기 행각을 벌이기 위해 가짜 사이트까지 개설해 가면서 공을 들이고 있다고 경고했다.

한편, 개인들에게는 안전한 웹 브라우징을 이용하고 언제나 경계심을 유지할 것을 권고 했다.

마지막으로, “웹을 통한 신용카드 거래와 마찬가지로, 암호화폐 거래도 웹 상에 머물게 된다. 언제나 주의해야 할 사기나 절도 상황이 있게 된다는 것이다. 하지만 사기 적발과 예방이 잘 이뤄지는 신용카드와는 달리 암호화폐는 전례 없는 유형의 디지털 자산이기 때문에 투자자들을 ‘학습 모드’ 상태에 두고 있으며, 이 때문에 주의 깊게 경계하고 의심하지 않는 사람들은 사기를 당할 위험성이 높게 된다.”고 다시 한번 주의를 당부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