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3월 3, 2024
HomeTodayBitcoin price ↑ investment demand ↑, cryptocurrency insurance interest also grows

Bitcoin price ↑ investment demand ↑, cryptocurrency insurance interest also grows

비트코인 가격이 사상 첫 6만1000달러를 돌파 하며, 연일 오름세를 보이자 관련 보험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투자자 수요가 몰리면서 암호화폐 해킹 등 관련 리스크도 함께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리스크 회피를 위한 ‘암호화폐 보험’에 대한 관심과 필요성이 커지고 있는 것이다.

16일, 美 암호화폐 시장정보 분석업체 크립토컴페어에 따르면, 전 세계 암호화폐 거래소의 70%는 사업자 등록을 하지 않았고 암호화폐 거래소의 96% 이상은 이미 암호화폐 해킹에 무방비한 상태라고 한다.

‘암호화폐 보험’이란 해킹이나 분실 등으로 인한 암호화폐 손실이나 개인 투자자의 개인정보 유출 등의 위험으로부터 기업과 투자자를 보호하는 상품이다.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Binance)의 경우, 내부 적립금을 이용한 자체 해킹방지기금 사푸(SAFU: Secure Asset Fund for Users)를 통해 전체 거래 수수료의 10%를 할당 및 보상해 주고 있다.

2018년 세계 최대 보험조합인 ‘런던 로이즈’는 암호화폐 수탁업체인 킹덤트러스트(Kingdom Trust)에 암호화폐 보험을 제공 했었다. 아울러 작년엔 암호화폐 자산가격 변동에 따라 보상금액이 유연하게 변동하는 암호화폐 해킹·도난보험을 내놓겠다고 발표 했다.

하지만 대부분의 보험사는 암호화폐 거래소가 대부분 무허가에, 디지털 자산을 둘러싼 각종 이슈들 때문에 제한적 범위 내에서 소극적 보험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현재 AIG, 엑스엘 케이틀린, 추브, 미쓰이스미모토해상화재보험 등이 디지털 자산에 대한 보험을 제공하고 있지만 보상 수준은 만족스럽지 못하다.

게다가 현재 판매중인 암호화폐 보험들은 화폐 도난에 관한 범죄 피해와 암호화폐 관리에 관한 수탁보험, 개인정보 침해 등을 보상하는 배상책임보험 등의 ‘기업성 보험’뿐이다.

(*모기업의 위험을 인수하기 위하여 자회사 형태로 설립된 보험 회사)

하지만, 최근 영미권을 중심으로 암호화폐 보험시장이 차츰 확대되고 있고, 일부 암호화폐 거래소는 캡티브 보험회사를 설립해 암호화폐 수탁업체와 자체 보험계약을 맺고 있다.

지난해 1월, 가상화폐 거래소이자 수탁업체인 제미니(Gemini)는 *캡티브 보험사 나카모토(Nakamoto Ltd)를 설립, 암호화폐 수탁업체인 제미니 커스터디(Gemini Custody)와 보험계약을 맺었다.

한편, 보험업계에서는 앞으로 국내 암호화폐 관련 보험상품 개발에는 상당한 시일이 걸릴 수 있으니 우선적으로 해외 선진국 사례부터 주의 깊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말한다. 기존의 컴퓨터 등 사이버 보안 사고로부터 발생한 당사자 및 제 3자의 유·무형 자산 손실을 보장하는 사이버보험이나 암호화폐 보험 시장은 기존에 없던 新시장이나 다름없기 때문이다.

또한 보험의 특성 상 보험 가입과 보상 체계를 온전히 마련하려면 많은 경험 데이터와 분석 시간이 필요하다.

언젠가 국내 보험사에서도 암호화폐 관련 보험상품이 출시되는 날을 기다려 본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