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7월 25, 2024
HomeToday비트코인, 6월 저점인 ‘17500달러 리테스트’ 가능성 유의해야

비트코인, 6월 저점인 ‘17500달러 리테스트’ 가능성 유의해야

23일 아서 헤이즈 비트멕스 공동 창업자는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미국 달러화의 유동성 지수와 임펄스를 주시하면서 우리가 걱정해야 할 BTC 가격대는 지난 6월 저점인 1만7,500 달러선”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오늘날 BTC 가격은 달러의 유동성과 기술적 특성이 결정하고 있다”며, “요즘의 글로벌 경제 전쟁이 격화된다면 비트코인 기술의 가치는 수면 위로 떠오를 것이라고 기대한다. 달러화의 유동성 관점으로 봤을 때 연준은 대차대조표 규모를 축소하겠다고 밝혔고, 재무부는 정부 자금 조달을 위해 대량의 채권을 발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두 조치 모두 시스템에서 달러 유동성을 제거하는 결과를 불러온다. 이는 충동적인 하락을 유발하고, BTC 가격을 끌어내려 지난 6월 기록한 저점인 17,500 달러선을 리테스트하게 만들 것”이라며, “해당 지지선을 지키느냐 마느냐는 전적으로 미국 유동성 지수에 달려있다”고 부연했다. 

또 헤이즈는 “이더리움(ETH) 머지(PoS 전환) 후 일주일이 지났고 네트워크는 정상 작동 중이다. 머지 후 구조적인 ETH 공급량 감소는 확실히 비트코인을 넘어서는 퍼포먼스로 이어질 것이라고 확신한다”면서, “이런 이유로 개인적으로 머지 후 ETH 강세를 예측했지만, 지금의 ETH는 약세를 나타내고 있다. 개인 포트폴리오에겐 유감스럽지만, 사실 연준과 재무부가 달러 유동성 회수 계획을 지속한다면 ETH가 연말까지 반등할 지 자신이 없다”고 언급했다. 

이어 “연말 만기 콜옵션이 쓸모 없어져 버릴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렇다고 내 포트폴리오에서 ETH와 ERC20 잡코인의 비중을 줄이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며, “나는 코인을 현물로 들고 있기 때문에 시간과 비용에 대해 걱정할 필요가 없다. 물론 미국 단기 국채 보유와 비교해 기회비용이 존재할 수는 있지만, 암호화폐 시장에서는 기다리는 것이 이득이고, 나는 구조적으로 인내할 수 있는 위치에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22일 솔라나(SOL) 랩스 아나톨리 야코벤코 최고경영자(CEO)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작업증명(PoW) 기반 네트워크는 지분증명(PoS)보다 컴퓨팅 파워의 영향을 많이 받고, 더 많이 통제된다”고 주장했다. 

그는”PoS 기반 네트워크 참여자는 언제든지 모든 의사 결정에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고, 스스로 포크를 선택할 수 있다”며, “또 최소한의 하드웨어 비용으로 상위 체인과 유사한 수준의 보안을 달성할 수 있다. 하지만 PoW는 상위 체인에서 포크를 선택할 때 드는 비용이 너무 커 소수의 사용자가 의사결정에 거부권을 행사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