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7월 24, 2024
HomeToday‘애플’, “앱 활용시 지출했던 모든 금액에 대해 최대 30% 청구 예정”

‘애플’, “앱 활용시 지출했던 모든 금액에 대해 최대 30% 청구 예정”

애플(Apple)이 최근 자체적으로 앱스토어 정책을 업데이트함으로써 이용자들이 NFT(대체 불가능 토큰)를 활용해 IT 기업들이 과세할 수 없는 항목 또는 기능을 구입하는 행위를 차단했다.

이와 관련해 애플은 그동안 앱 스토어를 통해 진행된 구매 과정 또는 앱 활용시 지출했던 모든 금액에 대해 최대 30%를 청구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지난 10월 24일(현지 시각) 암호화폐 전문매체인 더블록이 전한 바에 의하면 애플측은 ‘고객을 인앱 구매 이외의 구매 메커니즘으로 안내하는 버튼, 외부 링크, 그리고 기타 클릭을 유도하는 문안이 포함된 NFT를 어플에서 활용하는 것을 차단하는 정책을 발표했다.

애플측이 전한 바에 의하면 앱은 발행, 상장, 양도 등과 관련한 NFT를 판매 또는 관련 서비스를 판매할 수 있다. 하지만 추가 기능 및 기타 프리미엄 기능을 NFT에 적용하는 것은 제한하고 있다.

추가 기능 또는 기타 프리미엄 기능을 NFT에 적용하는 것은 유용성과 가치를 끌어올리는 방법으로 활용돼왔다.

한편 지난 수 개월 동안 거래량이 대폭 하락하면서 NFT 제작 및 발행 담당자들은 NFT를 마케팅하는 방법을 창의적으로 고안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더블록이 전한 내용에 따르면 NFT에 추가 기능을 적용하는 것은, 경우에 따라 수요를 확대하는 방법이 될 수도 있다.

마켓플레이스가 NFT 거래의 수수료로 약 10% 정도를 청구하는 것에 비해서, 애플은 약 30%를 청구하고자 하며, 이는 많은 기업들에게 큰 수수료 부담으로 작용하면서 그들로부터 많은 비판을 받은 바 있다.

한편 이번에 애플이 추진하는 NFT 정책은 앱들이 우회적인 방법으로 애플택스를 회피하는 방법도 제한하고 있다.

애플이 새롭게 추가한 NFT 관련 운영준칙에 의하면,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NFT 보유자들에게 독점적인 접근을 제공하거나, 고객들이 NFT를 민팅, 구매, 판매를 진행할 수 있는 애플 이외의 외부 사이트로 연결하는 것을 제한하고 있는 상황이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