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5월 25, 2024
HomeToday총선 출마자 7% 가상자산 보유…1인당 평균 보유액 1700만원

총선 출마자 7% 가상자산 보유…1인당 평균 보유액 1700만원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한 후보자 가운데 7%가량이 가상자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현재 전국 254개 선거구에서 출사표를 던진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 698명과 38개 정당 비례대표 후보 253명 등 총 951명의 재산신고서를 전수 분석한 결과를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공직선거 후보자 재산신고에서 가상자산 보유 내역까지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 중 63명(6.6%)이 지난해 말 기준 가상자산을 보유했던 것으로 집계됐다.

후보 본인, 배우자, 자녀 등이 보유한 가상자산 가액은 총 10억9300만원으로, 1인당 평균 1700만원 수준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비트코인을 보유한 후보는 29명이다. 이 중 9명은 비트코인 하나만 샀고, 나머지는 알트코인(비트코인을 제외한 가상자산)을 섞어서 투자했다.

가장 큰 알트코인인 이더리움을 가진 후보는 15명이었다. 이외에 도지코인(6명)이나 시바이누(1명)처럼 상대적으로 변동성이 높은 ‘밈코인(유행성 코인)’, 인공지능(AI) 테마로 뜬 ‘월드코인’(1명)을 보유한 경우도 있었다.

소속 정당별로는 국민의힘이 18명, 더불어민주당이 17명, 개혁신당과 국민의미래가 각 6명, 새로운미래와 더불어민주연합이 각 3명 등의 순이었다.

이어 자유통일당, 한류연합당이 각 2명, 녹색정의당, 조국혁신당, 노인복지당이 각 1명, 무소속이 3명이다.

후보별로 보면 경기 안산갑에 출마한 장성민 국민의힘 후보의 배우자와 자녀가 4억6400만원 상당의 비트코인을 보유했다고 신고해 가장 많은 액수의 코인 보유액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말 비트코인 가격 5600만원대를 적용한 것으로, 비트코인을 현재까지 보유하고 있다면 금액은 8억2000만원원대로 늘어나게 된다.

이어 민주당 경기 수원정 김준혁 후보가 1억 1400만원 상당의 비트코인을, 국민의미래 박충권 비례대표 후보가 5880만원 상당의 솔라나(지난달 전량 처분)를 각각 보유해 뒤를 이었다.

국민의힘 강원 속초·인제·고성·양양 이양수 후보 본인과 장남은 29가지로 가장 다양한 코인을 보유했다. 전체 가액은 2500만원 정도였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