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5월 25, 2024
HomeToday빗썸, 가상자산 출금 수수료 '업계 최저' 수준으로 낮춘다

빗썸, 가상자산 출금 수수료 ‘업계 최저’ 수준으로 낮춘다


가상자산 거래소 빗썸이 업계 최저 수수료 정책을 강화한다.

빗썸은 가상자산 출금 수수료를 업계 최저 수준으로 제공한다고 2일 밝혔다. 거래수수료율(0.04%)에 이어 출금 수수료도 업계 최저수준으로 내려 가격 경쟁력을 높인다는 의도다.

조정된 가상자산별 출금 수수료는 거래소 수수료 안내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거래 편의성도 강화한다. 빗썸은 원화입출금 한도상향 간편 신청, ’더 빨라진 차트’ 업데이트 등 서비스 편의성 개선을 잇따라 선보였다.

개선된 기능을 살펴보면 ‘원화입출금 한도상향’을 앱 내에서 간편하게 신청할 수 있도록 기능을 추가했다.

3월 신규 회원 가운데 △최초 원화 입금일로부터 30일 경과 △누적 매수금액 500만원 이상 요건을 충족한 경우 한도 상향 신청을 통해 1회 1억원, 1일 5억원까지 입출금이 가능한 정상계정으로 전환이 즉시 가능하다.

‘더 빨라진 차트’ 기능을 사용하면 로딩 없이, 더 빠르고 유려한 모션의 시세 차트를 이용할 수 있다.

기존 웹뷰(Web View) 방식을 네이티브(Native)로 변경해 로딩 및 반응 속도를 4배 빠르게 개선한 것이다. 더 빨라진 차트는 ‘빗썸 실험실’의 기능 활성화를 통해 이용이 가능하다.

빗썸 측은 “이용자들에게 최적의 거래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업계 최저 수수료, 멀티체인 지원, 입출금 UI 개편 등 다각도로 서비스를 개선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이용자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거래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빗썸은 가상자산 암흑기로 불린 지난해 ‘크립토윈터’에도 4년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빗썸코리아가 전날 사업보고서를 통해 공시한 2023년도 실적을 보면, 연매출은 1358억원으로 전년대비 58% 감소했다.

또 영업손실도 149억원으로 적자를 기록했지만, 당기순이익은 243억원으로 4년째 흑자를 이어갔다.

이에 대해 빗썸 관계자는 “지난해 어려운 시장환경 속에서도 이용 편의성 제고 및 대고객 서비스 강화에 집중했다”며 “올해도 차별화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여 실적 개선을 이끌어낼 것”이라고 예고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