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7월 24, 2024
HomeToday‘비씨카드’, NFT 관련 국내 특허 출원

‘비씨카드’, NFT 관련 국내 특허 출원

국내 대표 결제 서비스 기업인 ‘비씨카드’가 최근 금융권의 보안성과 안정성, 편의성을 높일 수 있는 NFT(Non-Fungible Token) 관련 국내 특허를 출원했다.

비씨카드는 금융기관 전산장애 발생 시 자산내역을 보호하고 증명할 수 있는 솔루션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조만간 관련 특허 3건을 출원할 계획이다.

비씨카드 고객은 자사의 ‘비씨페이북’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이용해 은행, 보험, 증권사 등 전 금융권에 걸쳐 자산정보를 업데이트할 수 있다.

이 정보는 NFT로 변환되어 블록체인에 저장되며, NFT는 디지털 지갑을 통해 고객에게 무료로 제공돼 기존 서면 통장에 비해 안전한 솔루션을 제공할 것으로 예상된다.

회사 측은 해당 솔루션이 금융권의 안정성을 크게 높일 수 있다고 보고 있는데, 심지어 치명적인 컴퓨터 고장이 일어나거나 또는 특정 문제로 인해 금융 시스템이 마비될 가능성이 수 있는 경우에도, BC카드 고객들은 그들의 자산을 안전하게 유지할 수 있다고 전했다.

또한 NFT 보유 고객은 정기적으로 백업되는 개인 금융 서버를 보유하는 것과 동일한 혜택을 누리게된다.

편의성 측면에서 BC카드 고객은 모든 금융사의 잔액 정보에 접근할 수 있다는 이점이 있고, 금융사 전산시스템이 마비되더라도 NFT를 자산 증명 자료로 활용할 수도 있다.

보안 강화를 위해 ‘비씨카드’는 현재 ‘KT’와 협력하고 있는데, 해킹, 위변조, 변조가 근본적으로 불가능한 데이터를 블록체인에 분산 저장함으로써, 손실 우려를 최소화할 방침이다.

비씨카드는 KT 이외에도 전자결제를 담당하는 그룹사 ‘VP’와도 협업할 예정이다.

비씨카드 신금융연구소 측은 “금융사 전산 장애로 인한 고객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관련 서비스를 기획하게됐다”고 전했다.

비씨카드는 특허가 등록되면 케이뱅크 등 인터넷은행은 물론 보험·증권·카드·가상자산업 등과 B2B2C(기업과 소비자 간 거래) 모델로 협업할 계획이다.

금융권에서 NFT 기술을 혁신적으로 적용한 이번 사례는, 블록체인과 NFT 기술이 기존 산업을 혁신하고 보안, 안정성, 고객 편의성을 높일 수 있는 잠재력을 지니고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볼 수 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