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4월 24, 2024
HomeToday민주당 의원 167명 전원, 가상자산 전수조사 동의

민주당 의원 167명 전원, 가상자산 전수조사 동의


더불어민주당이 국회의원 가상자산 전수조사를 위해 소속 의원 전원에 대한 개인정보동의서를 제출했다.

이소영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14일 “민주당 소속 의원 167명 전원이 가상자산 전수조사를 위한 개인정보동의서를 원내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는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된 가상자산 자진신고 및 조사에 관한 결의안을 선제적으로 이행하려는 취지이다.

의원총회를 마친 뒤 이 원내대변인은 “국회 결의안 내용 자체가 국회의원 전원에 대한 전수조사였다”면서 “정의당은 국민권익위원회에 동의서를 제출한 상태”라고 전했다.

이어 “가상자산 문제에 대해 빠른 조사와 수사가 필요하다고 강변했던 국민의힘 측에서는 이에 대한 조치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걸로 알고 있다”며 “국민의힘이 함께 전수조사에 동참해야 의미가 있기 때문에 국민의힘의 빠른 협조를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또 “결의안 취지에 따라 국회의원 전원의 전수조사가 가능하고 종합적 내용이 발표돼 국민의 의문이 해소되려면 국민의힘에서도 협조해 동의서를 같이 제출해야 취지에 부합하는 과정을 거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의힘 쪽에 동의서 제출을 촉구하고 있고 동의서를 같이 제출하는 방식을 고려하고 있다”면서 “국민의힘은 지체하지 말고 여야 전수조사에 참여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앞서 여야는 지난달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국회의원의 가상자산 자진신고 및 조사에 관한 결의안을 채택한 바 있다.

이번 결의안은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남국 의원의 거액 가상자산 보유 논란 및 의혹이 정치권의 뜨거운 이슈로 떠오른 상황에서 나왔다.

결의안에는 21대 국회의원 전원이 임기 개시 이후 취득한 가상자산 보유 현황과 변동내역을 인사혁신처에 자진 신고하도록 하고, 거래 등에 대해 국민권익위원회가 조사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 담겼다.

결의안은 “최근 국회의원의 거액의 가상자산 보유와 관련해 불법적 거래에 대한 의혹이 커지고 있고 국민들의 박탈감이 심화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국민들의 국회에 대한 불신이 깊어지고 가상자산 관련 입법과 입법자인 국회의원의 의정활동의 이해충돌 행위에 대한 의구심도 깊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