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4월 24, 2024
HomeToday국경 열린 홍콩, 가상화폐 등 투자사기 '급증'

국경 열린 홍콩, 가상화폐 등 투자사기 ‘급증’


홍콩의 국경이 재개방된 이후 가상화폐 등을 악용한 투자 사기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2일 홍콩 공영방송 RTHK에 따르면 전날 홍콩 경찰은 올해 1∼4월 투자 사기 사건이 1174건 발생했다고 집계했다. 총피해 규모는 7억860만홍콩달러(약 1170억원)에 달한다.

홍콩의 올해 투자 사건 규모는 전년 동기의 781건과 비교했을 때 무려 50% 늘어난 것이다.

특히 가상화폐와 주식 관련 투자 사기가 가장 많이 늘어나고 있었다. 1∼4월 보고된 가상화폐 투자 사기는 675건, 주식 투자 사기는 229건으로 집계됐다.

피해 사례를 살펴보면 14세 피해자가 소셜미디어에서 친구인 척 접근한 사기꾼에 속아 가짜 가상화폐 거래 플랫폼에 7500홍콩달러(약 124만원)를 투자했다가 돈을 모두 잃었다.

또 54세 회계사가 소개팅 앱을 통해 만난 사기꾼에 속아 외환 플랫폼 투자 명목으로 97회에 걸쳐 43개의 다른 은행 계좌로 총 2700만홍콩달러(약 44억5000만원)를 이체하는 경우도 있었다.

홍콩 경찰은 “국경 개방 이후 가상화폐와 주식 관련 투자 사기가 가장 많이 늘어나고 있다”면서 “대부분의 사기꾼이 투자 전문가를 사칭하며 가짜 모바일 투자 플랫폼으로 피해자를 유인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피해자들은 누구도 가족과 사전에 투자 결정을 상의하지 않았고, 사기당했다는 사실을 깨달은 후에야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를 알렸다”면서 “개인 계좌로 자금을 이체하라는 요청은 사기의 명백한 징후임으로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우리나라에서도 가상화폐를 활용한 투자 사기는 점점 늘어나는 실정이다.

이에 금융감독원은 ‘가상자산연계 투자사기 신고센터’를 개설하고 올 한해 집중 신고기간을 운영하고 있다.

신고센터 이용방법은 인터넷 접수와 유선 상담으로 나뉜다. 인터넷에선 금감원 홈페이지의 ‘가상자산 연계 투자사기 신고’란에 투자사기 사건을 신고하면 된다. 사건 신고 시 증빙을 첨부하고 관련 회사 및 관계자, 피해내용 등을 구체적으로 기재하면 빠른 처리에 도움이 된다. 전용 상담 회선도 운영되고 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