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6월 30, 2022
HomeForum도권, '해외도피? 한국서 세금체납?'의혹에 반박

도권, ‘해외도피? 한국서 세금체납?’의혹에 반박

21일 도권 테라폼랩스 CEO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테라 사태 및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해명하는 일련의 트윗을 작성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국내 시간으로 21시 30분 경 도권(권도형) 테라폼랩스 CEO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나는 지난해 12월부터 싱가포르에 있었다”면서, “이는 개인적인 결정으로 오랜 기간 계획했던 일이며, 다수의 인터뷰와 팟캐스트에서 내가 싱가포르에 상주하고 있다는 사실을 공개한 바 있다”고 밝혔다.

이는 테라(LUNA) 폭락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해외 도피 중이라는 일각의 의혹 제기에 반박한 것으로, 그는 또 “테라폼랩스의 한국 법인 청산이 5월 초 이뤄진 것은 순전히 우연”이라고 강조했다.

도권 CEO는 “법인을 청산하는 데는 시간이 걸린다”며 “테라폼랩스의 본사는 항상 싱가포르에 있었으며, 여전히 영업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이제 테라폼랩스의 한국 자회사는 없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이날 다른 트윗에서 “테라폼랩스는 한국에 미납세액이 없다”며, “국세청에서 추징한 모든 세금은 전액 납부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도권은 “국세청은 한국에 존재하는 모든 주요 암호화폐 기업에 대해 세무 감사를 실시했고, 외국 모기업에 한국의 세금 코드를 적용했다”면서, “우리는 국세청이 추징한 모든 세금을 납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한국 정부는 코로나19 관련 지출을 유지하기 위해 돈이 필요했고, 암호화폐 기업들에 수백만 달러에 달하는 세금을 창의적으로 청구했다”며, “우리는 우리 몫을 전액 지불 완료했다. 모든 소송이나 규제 관련 조사에 협조할 것이며, 우리는 숨기는 것이 없다”고 부연했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