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12월 9, 2022
HomeMarket시장위험요인 1순위 인플레이션, 비트코인에 득or실?

시장위험요인 1순위 인플레이션, 비트코인에 득or실?

16일(현지시간) BoA의 보고서에는 인플레이션 상승 우려가 코로나19 팬데믹을 따돌리고 시장의 가장 큰 위험 요인으로 등장했다고 밝혔다.

뱅크 오브 아메리카(BoA)가 최근 펀드 매니저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월 간 설문조사에 따르면, 예상 보다 높은 인플레이션이 시장을 위협하는 가장 큰 위험으로 지적됐다.

시장에 대한 위험 요인을 묻는 질문에, 코로나 바이러스 팬데믹은 2020년 2월 이후 처음으로 3위로 처지게 됐다. 펀드 매니저들은 1위는 예상 보다 높은 인플레이션이며, 2위는 채권시장 금리 변동 그리고 코로나19 팬데믹은 세번째 위험으로 답했다.

인플레이션 상승에 대한 우려는 금과 비트코인 같은 가치 저장 자산에 대한 수요를 늘리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로 비트코인 상승에 내기를 거는 비트코인 롱 베팅은 기술주 롱베팅에 이어 두번째 왕성한 거래(crowded trade)로 나타난다.

왕성한 거래의 경우, 투자자들 사이에 인기가 높고 많은 사람들이 참여한 거래이긴 하지만 가격이 하락할 경우엔 투자자들이 서둘러 포지션을 청산하면서 가격 급락이 초래될 가능성이 높다.

최근엔 경기 회복세 강화 전망이 우세하면서, 투자자들은 연방준비제도가 경기 과열에 따르는 인플레이션 악화를 막기 위해 부양책을 철회할 수도 있는 게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되기도 한다. 비트코인은 새로운 가치 저장 수단인 동시에 위험자산의 성격도 가지고 있어서, 부양책 축소의 경우 취약한 모습을 보인다.

한편, 암호화폐 전문 매체인 비트코인니스트는 연준이 금리를 상향 조정할 경우, 달러화가 오르면서 비트코인 가격이 하락 할 수 있다고 예측한다. 다만, 금리 인상은 2021년 상반기까지는 관망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